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일반동향

급가속·감속 등 위험운전 행동 분석…'맞춤형 안전대책' 추진

(서울=뉴스1) 노해철 기자 | 2021-06-01 11:00 송고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정부가 운영 중인 민자도로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화물차·버스 등 사업용 차량에 설치된 운행기록장치(DTG)를 분석해 맞춤형 교통안전 개선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가 증가한 3개 민자도로를 선정하고, 해당 민자도로 구간을 운행한 사업용 차량의 운행기록 장치를 분석했다고 1일 밝혔다.

운행기록 장치 분석 결과, 천안~논산 2416개 지점, 대구~부산 1180개 지점, 상주~영천 1546개 지점에서 사업용 차량 운전자의 위험운전 행동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운행기록 장치를 분석한 한국교통안전공단은 급가속, 급감속, 급진로변경 등 11개 행동을 위험운전 행동으로 분류한다.

국토부와 민자고속도로 법인은 지난 2월부터 2개월간 위험 운전 행동이 다수 발생한 지점을 대상으로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맞춤형 교통안전 대책을 마련해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천안~논산 구간에 대해선 논산 JCT, 남풍세 IC 등에 설치된 시설물을 점검하고, 속도 단속 구간을 연장했다. 단속 카메라를 추가로 설치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대구~부산 구간에 대해서도 동대구 IC, 남밀양 IC 등에 설치된 시설물을 점검하고, 12개 지점에 플래시 윙커를 추가로 설치한다. 플래시 윙커는 적·청색으로 반짝거리는 경광등으로, 운전자 주의를 유도해 졸음운전을 예방하는 역할을 한다.

상주~영천 구간에 대해선 영천 JCT, 화산 JCT 등에 설치된 시설물을 점검하고, 16개 지점에 감속 유도차선과 구간 단속 카메라 등을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개선 대책을 추진 중인 3개 민자도로의 사고감소 효과를 분석한 후 다른 노선으로의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앞으로 빅데이터 분석 등 과학적인 기법을 기반으로 한 교통안전 대책을 추진해 안전한 도로환경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위험 운전행동과 사고정보를 종합 분석하면 맞춤형 안전대책을 수립할 수 있다"며 "이번 조치로 민자도로의 교통안전이 향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un9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