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일반동향

해수부-식약처, 비브리오균 등 여름철 '수산물 위생·안전관리' 실시

지자체 합동으로 9월말까지 생산·유통·판매 단계별 관리 강화

(세종=뉴스1) 백승철 기자 | 2021-06-01 09:00 송고
비브리오 예측시스템(해양수산부 제공)© 뉴스1

해양수산부는 식품의약품안전처과 함께 6월 1일~9월 30일 수산물 생산 및 유통·판매 업체를 대상으로 여름철 위생·안전관리를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실시하는 이번 안전관리은 안전한 수산물을 공급하기 위해 생산 업체를 대상으로 올바른 동물용의약품을 사용하도록 지도하고 수산물 유해물질 오염여부를 점검한다. 유통·판매 업체에 대해서는 수산물 취급자가 보관기준 및 개인위생 등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집중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또 넙치, 우럭 및 뱀장어 등 여름철에 소비가 많은 수산물에 대해서는 비브리오균, 동물의약품 및 중금속 등 검출여부 확인을 위해 안전성조사(생산단계) 및 수거·검사(유통단계)를 실시해 위생관리를 강화하고, 검사결과 부적합 판정을 받는 경우 수산물 출하 연기, 회수·폐기, 판매금지 등을 조치할 계획이다.

특히 최근 기후변화에 따른 바닷물 온도 상승 등으로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시기가 빨라지고 발생 건수도 증가하고 있어 수산물의 안전한 구매‧섭취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예방을 위해 만성 간 질환자나 알코올 중독 및 당뇨병 환자 등 고위험군의 경우에는 어패류를 날 것으로 먹지 말고 충분히 가열·조리해 섭취해야 한다. 날 것으로 섭취하는 횟감은 흐르는 수돗물에 2~3회 깨끗이 씻고 횟감용 칼과 도마를 반드시 구분하여 사용해야 하며, 사용한 조리도구는 세척‧열탕 처리하여 비브리오균의 2차 오염을 방지해야 한다. 어패류 구입 시에는 장보기의 마지막 순서에 신선한 것으로 구입해 신속히 냉장·냉동 보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해수부와 식약처는 여름철 수산물 위생·안전 강화와 함께 누리집, 신문, TV 등 언론매체, 포스터 및 누리소통망(SNS) 등을 통해 국민들에게 여름철 안전한 수산물 섭취 및 위생관리요령을 적극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비브리오패혈증균 예보 및 예보단계별 대응요령 등 관련 정보는 '비브리오패혈증균 예측시스템'을 통해 지속적으로 제공받을 수 있고, 부적합 제품에 대한 정보도 식품안전나라에서 확인할 수 있다.


bsc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