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전문] '커밍아웃' 권도운, 잠정 은퇴 "수많은 논란…다시 태어나는 시기 필요"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1-05-26 08:26 송고
권도운/사진제공=믿음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성소수자임을 밝혔던 가수 권도운(31·본명 권혁민)이 가요계 잠정 은퇴를 선언했다.

권도운 소속사 믿음엔터테인먼트는 26일 공식입장을 내고 "지난해 10월 게이로서 커밍아웃했던 권도운이 지난 11년 가요 생활을 뒤로하고 오는 6월 20번째 앨범인 마지막 앨범 '들러리' 발표를 끝으로 가요계를 잠정 은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권도운은 소속사를 통해 "커밍아웃 이후 많은 분들과 지지와 응원도 있었지만, 스스로 일으킨 수많은 논란도 있었다"라며 "모 유튜버와의 협박 관련 진실 공방, 유흥업소(이반 호스트바)에 방역 수칙을 위반하고 출입한 사실, 정의당 입당 및 탈당, 더불어민주당 입당 및 탈당, 모 작곡가로부터의 성소수자 관련 차별 공개, 열애설 및 결별설 등 논란의 아이콘이라고 불릴 정도로 지난 7개월간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권도운은 "다시 태어나는 시기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대중 여러분들에게 모범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어 그 언젠가 좋은 음악으로 되돌아올 때 까지 잠정 은퇴의 시기를 가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수로서 잠정 은퇴를 앞두고 마지막이 될 좋은 음반을 선보이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라며 "마지막으로 항상 전화와 SNS를 통해 저를 걱정해주시고 조언해주시는 홍석천 선배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권도운은 20번째 앨범 발표를 끝으로 당분간 활동을 중단하고 잠정적으로 은퇴한다.

다음은 권도운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가수 권도운입니다.

우선 지난 10월 저의 성정체성을 공개하고 나서 SNS를 통해 수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하지만 여러분들의 응원과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그동안 연예인이라는 신분으로서 실망을 드리는 행위들을 많이 하였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저는 다시 태어나는 시기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대중 여러분들에게 모범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어 그 언젠가 좋은 음악으로 되돌아올 때 까지 잠정 은퇴의 시기를 가지도록 하겠습니다.

현재 은퇴 이전 마지막 앨범인 20번째 앨범 녹음을 앞두고 있습니다. 저는 이제 정치인도 아니며 가수 겸 작곡가 입니다. 가수로서 잠정 은퇴를 앞두고 마지막이 될 좋은 음반을 선보이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항상 다른 그 무엇도 아닌 실력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가수 권도운이 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항상 전화와 SNS를 통해 저를 걱정해주시고 조언해주시는 홍석천 선배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다시 한 번 고맙습니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