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진해 신항 물류센터서 30대 노동자 지게차에 깔려 숨져

(경남=뉴스1) 김명규 기자 | 2021-05-23 17:52 송고
경남 창원시 진해신항 물류센터에서 30대 근로자가 작업 중이던 지게차에 깔려 숨졌다. (창원소방본부 제공) © 뉴스1

경남 창원시 진해신항 물류센터에서 30대 근로자가 지게차에 깔려 사망했다.

창원소방본부에 따르면 23일 오후 12시20분쯤 진해신항 국제물류센터 내에서 A씨(38)가 컨테이너 운반 42톤 지게차에 깔려 숨졌다.

지게차 뒷바퀴에 상반신이 깔린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에 의해 구조됐으나 병원 이송 중 결국 숨을 거뒀다.

사고 당시 A씨는 컨테이너 안 물품 분류작업을 마치고 이동 중이었으며, 후진하던 지게차에 치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km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