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유흥업소 업주 거센 반발에도…서울시 "단독 결정 불가능"

'유흥시설 집합금지 해제' 요구 "정부와 논의하겠다"
오세훈 취임 후 '상생방역' 발표했지만 진전 없어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이밝음 기자 | 2021-05-21 11:28 송고
최원봉 한국유흥업음식업중앙회 사무총장이 20일 오후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형평성 맞는 방역수칙, 집합금지 해제 촉구 기자회견'에서 손실보상법 조속시행 등을 요구하며 혈서를 쓰고 있다. 2021.5.2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유흥업소 종사자들의 집합금지 해제 반발에도 서울시가 "단독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는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송은철 서울시 감염병관리과장은 21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장기화되는 거리두기로 인해 유흥업소 등 자영업자들이 힘든 것으로 안다"면서도 "현재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인 상황에서 유흥시설 집합금지 해제는 서울이 단독으로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고 말했다.

송 과장은 "정부와 수도권, 다른 지방자치단체와 논의가 필요하다"며 "협회 요구사항에 대해서는 정부와 긴밀한 협력 통해 지속적으로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전날 한국유흥업음식업중앙회·한국단란주점업중앙회·한국콜라텍협회 등 수도권 유흥업소 업주 약 300명이 이날 서울시청 앞에 모여 집합금지를 해제하고, 손실보상법의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최원봉 한국유흥업음식업중앙회 사무총장은 '우리도 살고 싶다'고 혈서를 쓰며 절박한 심정을 전달했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오세훈 서울시장과 면담을 요구하며 서울시청 진입을 시도하다 경찰들과 충돌을 빚기도 했다.

오 시장이 취임 후 '상생방역'을 발표하며 다중이용시설의 규제 완화 기대가 커졌지만, 별다른 진전이 없자 불만이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 송 과장은 "지난 4월 상생방역안을 마련해 5월 초 정부에 제안하고 현재 협의 중"이라며 "4월 이후 확진자가 600~700명을 오르내리는 상황이 지속되면서 방역수칙 조정 판단에 상당한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서울시는 지난 17일부터 콜센터, 물류센터를 대상으로 자가검사 키트 시범 사업을 시행 중이다.

각 사업장별로 진행 현황을 파악한 뒤 다음주 초 발표할 예정이다.


junoo568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