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노원구, 상계1동에 재활용센터 개관 "환경보호 실천하세요"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2021-05-15 11:49 송고
재활용센터 외관.(노원구제공)© 뉴스1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는 지역 내 자원순환을 촉진하고, 생활 속 재활용 문화를 확산을 위해 상계동에 재활용센터를 개관한다고 15일 밝혔다.

상계 재활용센터는 노원구의 세 번째 재활용센터로 상계1동 수락산역 인근 행정복합타운에 조성됐다. 연면적 621㎡의 지상 3층 규모로 1층은 대형 가전제품 전시 판매와 수리실과 세척실을 갖췄다. 2층은 대형가구, 3층에는 소형 가전·가구와 생활용품이 전시 판매된다.

상계 재활용센터는 제품을 돋보이게 하는 조명과 제품의 특성에 맞게 전시 공간을 배치했다. 기존 재활용센터가 가진 낡은 이미지를 벗고 일반 기업 매장과 다름없는 쇼핑 공간으로 꾸몄으며, 재활용품으로 만든 예술작품도 전시한다.

노원구는 작년 재활용센터 1관(공릉2동)과 2관(중계1동)에서 총 8358개의 물품을 수집하고 7356개를 판매했다. 상계동 3관의 추가로 물품의 수집과 판매를 활성화해 더 많은 자원을 절약하고, 폐기물을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노원구 재활용센터는 가전제품 6개월, 가구류 1년의 무상 수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형 제품은 배달·설치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방문 전 노원구 재활용센터 홈페이지에서 필요한 물품을 검색하면 센터가 보유하고 있는 제품의 정보와 사진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노원구는 구민이 생활 속에서 자원순환을 실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시행 중이다. 당고개역과 노원역 지하상가 위치한 '되살림 가게'는 의류, 생활용품, 잡화류 중 새 제품이나 양질의 중고물품을 기부받아 저렴한 가격에 재판매하고 있다.

또 상계5동에 위치한 '리사이클링 마켓'에서는 우유팩이나 폐전지 등을 모아 가져오면 새 전지, 화장지, 종량제 봉투로 교환할 수 있다. 작년 한 해 5429kg의 종이팩과 14만5318개의 폐건전지가 수거되는 등 구민 참여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앞으로 중계동 재활용센터 2관을 리앤업사이클플라자로 확대 건립할 계획이다. 재활용 자원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업사이클링(새활용)과 리사이클링(재활용)산업으로 자원순환의 저변을 확장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재활용센터와 되살림 가게를 이용하면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환경보호를 실천할 수 있다"며 "구민이 생활 속에서 자원순환에 동참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실시해 친환경 녹색 도시 노원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jinny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