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ㆍ외교

국방일보 '우병수'→'우병우'로 잘못 게재해 13만 부 폐기

(서울=뉴스1) 박재우 기자 | 2021-05-15 10:16 송고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 연합사령관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밀리니엄 힐튼에서 열린 환송 행사에서 우현희 한미동맹친선협회장에게 한글 이름 '우병수'를 선물 받고 있다. 2021.5.1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국방부 산하 국방홍보원이 발행하는 국방일보가 이름 오기로 인해 창간 이후 처음으로 배포를 중단했다.

국방일보는 13일 이임하는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한국 이름인 '우병수'를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을 묵인해 재판을 받는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이름인 '우병우'로 잘못 게재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국방일보는 인쇄된 14일자 신문 13만 여부를 전량 폐기하고 배포를 중단했다.

우병수는 에이브럼스 사령관에게 한미동맹친선협회가 선물한 한국 이름이다. 우병우 전 수석과는 이름이 비슷해 나온 해프닝인 것으로 보인다.

국방일보는 14일 홈페이지에 "제작상 미비점이 있어서 14일자를 15일로 하루 늦춰 배송한다"며 "인터넷 국방일보 서비스는 정상 가동중이다. 이용에 불편을 끼쳐드려 송구하다"라고 전했다.


jaewoo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