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총리ㆍ감사원ㆍ위원회

마이데이터·가명정보 활성화 논의…개인정보보호 정책협의회

개인정보위 주최, 과기부·금융위 등 관계부처 모여 협업
기술표준·보안설계 등 필요성 공감…범정부 차원 추진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2021-05-14 15:00 송고 | 2021-05-14 16:04 최종수정
최영진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부위원장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회 개인정보보호 정책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개인정보보호위원회 제공)2021.5.14/뉴스1

개인정보를 신용·자산관리 등에 능동적으로 활용하는 '마이데이터' 사업과 가명정보 제도 개선을 위해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주최로 관계 부처가 모여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개인정보위는 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2021년 제2회 개인정보보호 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데이터 이동 및 마이데이터 기반 구축방안과 △가명정보 제도 개선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의장은 최영진 개인정보위 부위원장이 맡아 주재하고, 이외 국가보훈처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행정안전부·금융위원회·보건복지부·고용노동부·농림축산식품부·문화체육관광부·국가인권위원회·경찰청·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등이 참석했다.

최 부위원장은 "마이데이터와 가명정보는 안전하게 개인정보를 활용할 수 있는 핵심적인 제도"라며 "사회 전 분야로 마이데이터 사업 및 가명정보 활용을 확산함으로써 디지털 혁신 경제를 선도하는 데 관계부처와 지속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각 부처와 기관은 이날 회의에서 데이터이동권이 의료, 고용 등 사회 전반에 도입되고, 마이데이터 사업이 성공적으로 안착돼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기술표준·보안설계 등 사전 준비가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했다.

데이터의 흐름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추진체계 구축방안과 데이터 표준화와 같은 기술지원 등 협업 과제에 대해서도 활발한 논의가 진행됐다.

또 가명정보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가명정보 결합·반출절차 개선과 결합전문기관 역할 확대 등 핵심 제도개선 과제의 세부 추진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개인정보위는 이날 논의 결과를 반영해 마이데이터 정책 활성화 추진 기반을 마련하고 올 하반기 중 '안전한 가명정보 결합 활성화 제도 개선방안'과 관련, 고시와 가이드라인 개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hy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