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N현장] "BTS 음악을 만지고 느끼다" 하이브, 오감 깨우는 뮤지엄 개관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1-05-14 06:00 송고
하이브 인사이트/하이브 제공© 뉴스1
방탄소년단, 세븐틴, 뉴이스트, 여자친구, 엔하이픈 등 하이브 소속 가수들의 음악을 이제는 만지고, 향기를 맡을 수 있다. 가사를 세밀하게 들여다보고, 그림이나 영상으로 새롭게 해석할 수도 있게 됐다. 하이브가 뮤지엄 '하이브 인사이트'를 개관, 팬들에게 더 넓은 스펙트럼의 음악을 제공한다.

하이브는 14일 하이브 인사이트를 정식 개관한다. 하이브 사옥 지하 1층과 2층, 총 1400평의 공간에서 하이브 소속 가수들의 음악을 더욱 자세하고 폭넓게 느낄 수 있게 했다.

하이브 인사이트의 기본 모토는 '위 빌리브 인 뮤직'이다. 음악으로 감동을 전하고 선한 영향력을 나누겠다는 취지다. 하이브는 이 복합 문화 공간을 통해 가수들과 팬이 음악을 매개로 더 가까이에서 소통하길 바라고 있다.

정식 개관 전, 하이브 인사이트를 취재했다. 소리, 춤, 스토리 등 3개의 키워드로 하이브 가수들의 음악을 풀어낸 전시 공간은 음악을 단순히 듣는 것 뿐 아니라 향기를 맡고 비트를 느끼는 등 음악을 다양한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었다.
하이브 인사이트/하이브 제공© 뉴스1
뮤지엄 입구부터 마치 포털에 들어가는 듯한 착각을 일으키게 했다. 빛과 소리가 싱크된 공간은 뮤지엄 안으로 빨려들어가는 듯한 느낌을 줬다. 이후 '이노베이티브 사운드'라는 전시 공간을 만났고 여기에서는 소리를 주제로 하이브 가수들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었다.

방시혁 의장과 피독을 모티브로 한 캐릭터가 등장해 소리를 만드는 과정을 보여줬으며 실제 작업실의 장비들을 촬영해 공개했다. 특히 슈가, 제이홉, RM, 범주, 피독 등 5인의 작업실을 360도로 촬영해 팬들이 직접 구석구석 구경할 수 있는 터치 모니터도 설치해 흥미를 끌었다.
하이브 인사이트/하이브 제공© 뉴스1
다음 공간인 '다이내믹 무브먼트'는 아티스트들의 춤을 더욱 역동적으로 느낄 수 있게 했다. 멤버들이 실제로 눈 앞에서 춤을 추고 있는 듯한 영상은 물론이고 몸짓을 궤적으로 세분화해 전시해 몰입감을 높였다.

음악에 스토리를 부여하는 공간인 '인스파이어링 스토리'는 노랫말과 이미지, 영상은 물론이고 가사 속 오브제들을 전시해 음악을 더욱 깊이 이해할 수 있게 했다. 더불어 가사를 소재로 만든 그래픽 리릭스가 전시돼 가사를 시각적으로 이해할 수 있어 색달랐다. 귀로만 듣던 음악을 보고 더 자세하게 본질을 파악할 수 있도록 한 공간이었다.
하이브 인사이트/하이브 제공© 뉴스1
지하 2층에는 하이브 음악의 발자취와 아티스트들의 영광의 순간을 한 눈에 볼 수 있었다. 지하 1~2층을 연결하는 8.5m 높이의 대형 트로피월과 전시 공간 전면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 속 영상은 하이브의 모토를 함축적으로 이해할 수 있게 했다. 또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뮤직 어워드 트로피 등 가수들의 각종 트로피가 전시돼 다시 한 번 이들의 성과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하이브 인사이트/하이브 제공© 뉴스1
기획 전시 공간도 흥미로웠다. 이번 시즌에는 시계적으로 주목 받는 아티스트 제임스 진이 방탄소년단을 모티브로 한 작품들이 전시됐다. 제임스 진은 인터뷰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가사 등과 멤버별 특징에서 영감을 받아 환상적이고 몽환적으로 작품을 완성했다.

다른 방식으로 하이브 가수들의 음악을 즐기는 것도 신선했다. 시각, 후각, 촉각 등 음악이 전달될 수 있는 감각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다채롭게 마련됐다. 특히 사운드 퍼스를 통해 음악을 피부로 느낄 수 있게 했으며 방탄소년단의 곡 '유토피아'를 향기로 재해석한 공간도 이색적이었다.
하이브 인사이트/하이브 제공© 뉴스1

하이브 인사이트는 화요일에서 일요일에 운영되며 오전 11시에서 오후 9시까지 관람이 가능하다. 2시간의 관람 시간 제한이 있으며 100% 온라인 사전 예약으로 관람할 수 있다. 해당 전시는 2만2000원으로 유료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