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시트콤 '만드는 녀석들'→'신기전' 드라마화까지…채널옥트 라인업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1-05-12 12:26 송고 | 2021-05-12 14:25 최종수정
만드는 녀석들/채널옥트 © 뉴스1

영상 콘텐츠 스타트업 채널옥트가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의 회원으로 가입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콘텐츠 라인업을 공개했다. 

채널옥트는 지난달 30일 스튜디오S와 함께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의 회원사로 가입이 승인됐다고 밝혔다.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는 제작 환경 개선과 드라마 산업 활성화를 위해 설립된 단체로 현재 39개의 회원사가 있다. 

채널옥트는 2019년 2월 설립한 영상 콘텐츠 스타트업으로 최근 인기 예능 '맛있는 녀석들' 스핀오프(파생작) 시트콤 ‘만드는 녀석들’의 판권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 제작에 돌입했다.

채널옥트는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가입과 더불어 2021~2022년 콘텐츠 라인업을 공개했다.

◇ 시트콤 '만드는 녀석들'

올해 채널옥트를 대표하는 작품은 '맛있는 녀석들' 스핀오프 시트콤 '만드는 녀석들'이다. 시트콤 '만드는 녀석들'은 화면 속만큼이나 재미있는 화면 밖 영상을 담은 '페이크 메이킹 다큐' 형식으로 제작된다. '맛있는 녀석들'을 만드는 출연진, 제작진의 '좌충우돌 고군분투 방송 생존기'를 그릴 예정이다.  

특히 '만드는 녀석들'은 전세계 시청자가 즐겨보는 'K-먹방'과 더불어 화려한 방송가의 뒷이야기를 선보이며 한국을 넘어 글로벌 히트 시트콤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 드라마 '시크릿 와이프'

이어 선보일 작품은 드라마 '시크릿 와이프'다. '시크릿 와이프'는 두 남자에게 겹치기 캐스팅을 당한 역할대행 전문 배우의 듀얼로맨스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로, 촉망받는 신인 작가 명지숙, 배재형이 극본을 맡았다. 현재 캐스팅 조율 중에 있다.

◇ 영화 '경성이 서울을 만났을 때'

영화 '경성이 서울을 만났을 때'도 기대작으로 꼽힌다. '경성이 서울을 만났을 때'는 제1회 서울 스토리 드라마 대본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소녀상에 깃든 일제 강점기 소녀(금별)의 영혼이 이틀 동안 서울을 누비며 겪는 이야기은 '판타지 로드무비'로 현재 제작 중에 있다.

◇ 드라마 '황제'

끝으로 영화 '신기전'을 드라마화하는 '황제'는 글로벌 OTT 대작 드라마로 제작될 예정이다. 세계최초 다연장 로켓 화포 '신기전'의 비밀을 지키려는 여성 주인공 홍리의 시선으로 펼쳐지는 블록버스터 첩보 액션 사극으로 영화 '신기전'의 각본을 맡았던 이만희 작가가 직접 집필한다.

채널옥트 박혜영 대표는 "이번에 공개한 라인업을 비롯해 2024년까지 제작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모두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사랑받을 수 있는 IP"라며 "현재 국내 플랫폼을 비롯해 글로벌 OTT 미국 본사와 협상 진행 중에 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