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정민씨 친구 A씨 부자, 직장·학교·얼굴까지 모두 털렸다?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2021-05-10 09:33 송고
온라인 상에서 정민씨의 친구 A씨라고 공유되고 있는 인물의 사진.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한강 실종 의대생 고(故) 손정민(22)씨에 대한 경찰 조사가 계속되는 가운데, 정민씨와 사건 당일 함께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A씨와 그의 가족에 대한 신상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공유되고 있다.

10일 네이트 판, 네이버 블로그 등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는 "XXX 병원 가는 법, XX대학교 XXX 다니는 아들 얼굴"이라는 제목의 글이 퍼지고 있다.

실종 당일 마지막까지 함께 있었던 친구 A씨로 추정되는 인물의 얼굴과 A씨의 아버지 B씨의 얼굴이 그대로 공개되어 있어 무분별한 신상털기와 유언비어 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A씨의 아버지가 운영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병원 홈페이지. 10일 기준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누리꾼들은 "XXX 병원에 갈 때는 꼭 신발을 깨끗하게 빨고 가야 한다", "신발 더러운 사람은 못 들어간다고 한다", "신발도 팔고 있냐"는 등 A씨의 가족이 더러워진 A씨의 신발을 버렸다는 이야기를 비꼬는 댓글을 달았다.

한편 경찰은 A씨가 사건 당일 신고 있던 신발을 A씨의 가족 중 누군가가 버리는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한 뒤, 왜 신발을 버렸는지 이유를 확인하고 있다.


sy15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