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동물농장' 이효리 "순심이 만나 사랑 배우고 인생 바뀌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1-05-09 10:42 송고
SBS 캡처 © 뉴스1

이효리가 순심이를 만나 인생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9일 오전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는 가수 이효리가 출연해 반려견 순심이와의 추억을 돌이켜봤다.

이효리는 순심이를 지난해 12월 떠나보냈다. 유기견이었던 순심이와의 처음 만나,  인생의 모든 순간을 함께 한 반려견. 이효리와 이상순은 순심이와의 10년을 떠올렸다.

이효리는 순심이를 입양한 초기를 떠올리며 "서로 적응하던 시기이기도 했고 서로가 서로에게 서로밖에 없는 시기였다"며 "순심이는 처음 사랑을 느껴볼 때였고, 나 또한 유기동물에 대해 배우고 사랑을 체험하던 시기다"라고 했다. 

이어 "다른 생명과 그 정도로 깊은 사랑과 교감을 한 건 순심이가 처음이었다"며 "인생을 살면서 내게 제일 행복감을 주는 것이 깊은 사랑과 교감이었구나 깨달았다. 그 외의 부수적인 것들을 쳐냈다. 화려하고 부풀어 있던 것을 쳐내고 사랑이 중요하다는 걸 깨닫게 됐다"고 했다. 

이어 "순심이를 키우면서 동물과 이렇게 깊게 교감하는 걸 알게 됐고 그 뒤로 동물에 더욱 관심을 가지게 됐다. 순심이를 만나기 전후가 다르다"고 덧붙였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