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애인의 이별통보에 나이아가라 폭포에 투신한 美여대생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2021-05-08 07:49 송고
나이아가라 폭포에 투신한 것으로 추정되는 미국 여대생. (데일리메일 갈무리) © 뉴스1

미국의 한 여대생이 애인의 이별통보에 나이아가라 폭포에 투신했다.

6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미국 뉴욕 버팔로 주립대학교 기숙사를 나선 뒤 실종됐던 사니야 데니스(19)가 나이아가라 폭포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경찰은 "데니스의 마지막 생존 추정 시간대와 친구들과의 연락 기록,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수사를 진행한 결과 그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실종 당일 데니스는 자신의 남자친구 A씨와 말다툼을 하던 중 이별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나이아가라 폭포

이후 데니스는 친구와의 전화통화에서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듯한 말을 했고, A씨에게 50여 통이 넘는 부재중 전화를 남긴 뒤 "난 기분이 좋지 않다. 죽을 것 같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기숙사 내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통화를 끝낸 데니스가 이날 밤 11시쯤 개인 물품을 버리려 기숙사 밖으로 향한 후 나이아가라 폭포 쪽으로 가는 버스에 탑승하는 모습이 담겼다.

경찰은 "시신은 찾지 못했지만 범죄로 추정되는 정황이 발견되지 않아 극단적 선택으로 보고 있다"면서 "시신이 발견될 때까지 수사는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sy15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