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직격인터뷰] '어쩌다 사장' PD "차태현·조인성 소탈 매력 잘보여줘, 시즌2는…"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1-05-07 13:27 송고 | 2021-05-07 19:12 최종수정
tvN © 뉴스1

'어쩌다 사장' PD가 프로그램을 통해 차태현과 조인성의 소탈한 매력을 잘 보여준 것 같다며, 덕분에 힐링 예능을 완성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6일 오후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 최종회에서는 '어쩌다 사장'의 두 사장 차태현, 조인성과 시골 슈퍼의 따뜻한 작별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처음엔 서툴고 낯선 초보 사장이었지만, 점점 손님들과 호흡하고 울고 웃으며 원천리의 일부가 되어 진정한 사장으로 거듭나면서 시청자들의 응원과 지지를 받았다. 이후 슈퍼와 작별하는 두 사람의 모습은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에 '어쩌다 사장' 최종회는 6.4%(닐슨코리아 전국유료가구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연출을 맡은 류호진 PD는 7일 뉴스1에 "프로그램을 잘 마무리해 좋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시골 마을의 이방인인 차태현과 조인성은 작은 슈퍼의 사장으로 일하며 점점 마을의 일원으로 녹아들어 깊은 인상을 남겼다. 류 PD는 "차태현과 조인성이 굉장히 소탈하고 사람들과 편안하게 이야기하는 걸 좋아한다"며 "'어쩌다 사장'은 일을 능숙하게 하는 것보다 사람들과의 만남이 중요해 오히려 그런 부분이 강점이었다"고 했다. 이어 "차태현은 사람들을 편안하게 하고 재밌게 해 준다. 조인성은 (다가가기 어려울 것이라는) 선입견에 비해 정말 따뜻하고 매력이 있다"며 "이런 두 사람의 매력을 잘 보여주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어쩌다 사장'은 두 사장과 원천리 사람들의 '케미'도 인상적이었다. 마을 사람들은 남다른 캐릭터로 매력을 발산하며 프로그램의 재미를 주는데 일조했다. 류 PD는 "마을 자체의 분위기가 너무 좋았고, 주민분들도 두 사람을 보고 그저 '연예인이 왔구나'라며 편안하게 받아들여주셨다. 덕분에 자연스럽게 상황이 흘러갔다"며 "시청자분들도 마을 사람들의 특징을 알고 기억해주셨는데, 어떻게 보면 보시는 분들도 그 안에 녹아든 것 같아 인상적이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류 PD는 가장 인상적인 게스트(특별출연자)로 초반 등장한 윤경호, 김재화, 박경혜를 꼽았다. 류 PD는 "출연해준 게스트 모두가 인상적이었지만, 초반이라서 그런지 세 분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세 분 모두 극에서 다양한 역할을 하시지 않나. 캐릭터에 따라 느낌이 다른 분들인데, 실제로 만나보니 너무 재치 있으셨다. 배우가 고도의 숙련이 필요한 직업인데, 그 과정을 지나온 각자의 인생관을 들어볼 수 있어 더 좋았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어쩌다 사장' 마지막회에서는 차태현, 조인성 두 사장과 진짜 슈퍼 사장님의 조우가 그려져 뭉클함을 자아냈다. 류 PD는 "사장님과 차태현, 조인성이 한 번은 만나야 할 것 같았다"며 "첫날에 만나면 두 사람이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을 느낄 것 같고, 장사가 끝난 다음날 아침에 만나면 이야기가 무거워질 것 같은 느낌이 들어 마지막 날에 만나는 것으로 구성을 짰다"고 설명했다. 방송을 마친 조인성과 차태현은 본인들 인생에서 독특한 걸 한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그렇다면 '어쩌다 사장'의 시즌 2 제작 가능성은 있을까. 류 PD는 "연기자분들만 좋다면 긍정적으로 고려해보고 싶다. 만약에 한다면 이대로 하고 싶다"라는 솔직한 바람을 전했다.

한편 '어쩌다 사장'은 도시남자 차태현과 조인성의 시골 슈퍼 영업일지를 자연스럽게 그려내 호평을 받았으며, 6일 종영했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