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수미산장' 이혜정 "지독한 시집살이에 자존감 낮아져"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1-05-07 08:33 송고 | 2021-05-07 09:36 최종수정
SKY채널, KBS 수미산장 © 뉴스1

'빅마마'로 불리는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SKY채널과 KBS가 공동제작하는 힐링 손맛 예능 '수미산장'에 찾아와 어린 나이에 시작된 파란만장했던 결혼생활을 털어놨다. 또 누구보다 힘이 됐던 돌아가신 아버지를 추억해 눈시울을 붉게 했다.

6일 오후 방송된 '수미산장'에서는 이혜정이 젊은 시절을 회상하며 "남편과 연애할 때 깐깐한 성격에 결혼을 고민했지만, 엄마가 좋은 조건을 가진 남편을 너무 마음에 들어하셨다"고 말했다. 또 "오히려 엄마가 나서서 '너는 인물도 없고 학벌도 일류가 아니라서 한 살이라도 어릴 때 결혼해야 한다'며 모진 말들로 설득을 했다"며 떠밀리듯 결혼하게 된 사연을 털어놓았다.

어린 나이에 확신이 없는 상태로 결혼하게 된 이혜정은 "신부 입장 직전에 아버지가 '참는 거다. 근데 너는 잘 안 참지? 못 참겠으면 우리 견뎌 보자'라고 말씀하셨다"며 "아버지의 말씀을 듣고 짧은 버진로드를 걸어가며 '아버지 나 참을 수 있어. 견딜 수 있어'라고 다짐했다"고 회상했다.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순간 힘이 되어주었던 아버지의 마음과 딸 이혜정의 마음을 모두 느낀 산장 식구들은 울컥했다.

이혜정이 요리연구가가 되고 싶다고 했을 때도, 주변에서는 모두 반대했지만 아버지만큼은 이혜정의 편이었다. 이혜정의 아버지는 "네 요리가 제일 맛있다. 네가 정말 잘 하는 일이야. 네가 요리를 하면 환영받을 거다"라며 딸을 응원했다. 김수미는 "아버지 말씀이 대범하신 데다, 사람이 희망을 갖게 하는 말씀"이라며 감동했다.

한편 이혜정은 시부모님을 모시고 8년 동안 겪어야 했던 지독한 시집살이에 대해서도 들려줬다. 이혜정은 "시가 식구들과 함께 살다 보니 삼시세끼가 아니라 식구들의 일정에 따라 하루에도 몇 번이고 상을 차려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식탁이 비어야 나도 식사를 할 수 있는데, 시어머니는 식탁에서 신문을 보셨다. 그럼 내 식사는 건너뛰고 신문 보시는 어머니의 발 밑을 걸레질했다"며 "자존감이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낮았었다"고 회상했다. 이에 김수미는 "우리 때는 그랬다"고 공감했고, 박명수는 "진짜 시집살이네"라며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또 이혜정은 아버지가 마지막으로 남긴 한마디를 떠올렸다. 해외 출장을 가기 전 병상에 계신 아버지를 뵈러 간 이혜정에게 아버지는 "이혼하지 않고 살아줘서 고맙다. 네 걱정 많이 했다"고 말씀하시며 딸에게 오히려 절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혜정은 "아버지 덕분에 내가 살았는데, 아버지는 오히려 내게 '잘 살아줘서 고맙다'고 말씀하셨다. 빨리 다녀오겠다고 했는데 그게 아버지의 마지막 말씀이셨다"며 울먹여 모두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한편 '수미산장'은 이혜정과 개그우먼 홍윤화의 힐링 여행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