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ㆍ외교

'국기도, 탁자도 없이'…직전에 결정된 한일 외교장관회담

악화된 한일관계로 무산 가능성까지…회담 막전막후

(서울=뉴스1) 박재우 기자 | 2021-05-06 16:15 송고 | 2021-05-06 16:21 최종수정
정의용 외교장관이 5일(현지시간) 런던에서 열린 G7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회의 계기로 한일 외교장관회담이 열린 가운데 한일 회담은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회의 장소인 영국 런던 도착 후 임박해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6일 기자들과 만나 "(수행단이) 출국 할 때까지만 해도 언제, 어디서 회담이 열릴지 유동적이었던 상황"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지난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시티호텔에서 G7 외교장관 회담 계기 한미일 회담이 열렸다. 이후 정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약 20분 동안 자리를 옮겨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했다.

이날 회담은 회담 직전까지 기자들에 공개되지 않았다. 일각에선 악화된 한일관계로 인해 양측이 양자회담을 꺼려하고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5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외교부 제공) 2021.5.5/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 당국자는 한일외교장관 회담이 사후에 공개된 배경에 대해선 "일본 측에서 사전 공개는 하지 말자고 강하게 요구해서 그렇게 됐다"고 설명했다.

회담이 즉흥적으로 이뤄지는 바람에 '회담' 보단 '회동'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회담장엔 국기를 꼽지 않고 따로 탁자도 두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당국자는 이에 대해 "정식회담"이라고 표현했다.

한편 외교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양 장관은 회담에서 △북한·북핵 문제 공동 대응 및 한반도 정세 평가 △강제징용·위안부 과거사 문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한일 외교부 양측의 입장문을 보면 양국은 과거사 문제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를 놓고 팽팽하게 이견을 보였다.


jaewoo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