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IBS, 세계 최고세기 레이저 기록 세웠다…1023 W/cm2 최초 달성

극한 영역에서 새로운 물리현상 탐구 기대

(대전=뉴스1) 심영석 기자 | 2021-05-06 23:00 송고
페타와트(PW) 레이저 장치 개략도(제공:IBS)© 뉴스1

기초과학연구원(이하 IBS)이 레이저 세기의 신기록을 세웠다.

IBS 초강력 레이저과학 연구단 남창희 단장(광주과학기술원 교수) 연구팀은 초강력 레이저를 1.1×1023 W/cm2 세기로 모으는 데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1023 W/cm2 이상의 레이저 세기에서는 극도로 강한 전기장이 형성돼 양자전기동역학 이론이 예측하는 물리 현상을 직접 실험해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IBS 초강력 레이저과학 연구단은 2016년 4 페타와트(PW)(1000조W) 레이저 개발에 성공해 세계에서 가장 높은 출력의 레이저를 보유하고 있다.

레이저의 ‘세기’는 출력을 얼마나 작은 공간에 집중시키는지를 의미하며, 각종 물리 현상 탐구의 중요한 지표가 된다.

강력한 레이저 세기의 구현을 위해서는 에너지를 가능한 한 짧은 시간과 좁은 공간에 압축해 순간적으로 최대의 에너지를 내야 한다.

초강력 레이저가 펨토초(10-15초)동안 지속되는 이유다.

그러나 빔의 증폭·전송 과정에서 공간적인 위상 왜곡이 발생해 레이저 빔을 좁은 공간에 모으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연구진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구경 변형거울과 대구경 비축 포물면 거울을 새롭게 제작했다.

대구경 변형거울은 레이저 빔의 파면 왜곡을 높은 분해능으로 보정하는 데에, 대구경 비축 포물면 거울은 레이저 빔의 효율적 집속에 각각 사용된다.

그 결과 4PW 레이저빔을 지름 1㎛의 초소형 공간에 모을 수 있었다.

페타와트(PW) 레이저 실험 모습. 연구진이 레이저의 일부인 증폭기를 모니터링하고 있다.(제공:IBS)© 뉴스1
이는 이전에 같은 레이저를 지름 1.5㎛ 공간에 모은데 비해 면적 대비 2배 이상 향상된 수치다.

지구상에 존재한 적 없던 강력한 레이저는 초신성 폭발 등 우주에서 일어나는 천문현상과 비슷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

이때 레이저 세기에 따라 물질과의 상호작용이 완전히 달라진다.

양자전기동역학 이론은 강력한 전기장 하에서는 진공에서 전자와 양전자 쌍이 생성될 것으로 예측한다.

이번에 초강력 레이저를 이용해 이러한 현상을 실험적으로 입증한 것이다.

교신저자인 남창희 단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양자전기동역학에서 예측하는 고에너지 전자빔이 초강력 레이저 펄스와 충돌할 때 고휘도 감마선이 방출되는 현상인 비선형 콤프턴 산란 등과 같은 극한 영역에서의 새로운 물리 현상들을 탐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광학 분야의 저명한 학술지 ‘옵티카'지 6일(한국시간)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km503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