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손담비, 과거 도박 빠진 매니저가 가구부터 속옷까지 몽땅 절도"

'TMI 뉴스' 5일 방송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05-06 10:23 송고 | 2021-05-06 13:11 최종수정
엠넷 'TMI 뉴스'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가수 출신 배우 손담비가 전 매니저에게 거액의 피해를 당한 일화가 공개됐다.

지난 5일 방송된 엠넷 'TMI 뉴스'에서는 지인에게 발등 찍힌 스타에 대한 이야기가 풀어졌다. 이때 'TMI 뉴스' 진행자인 전현무는 손담비가 과거 매니저로부터 도둑질을 당한 일화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2008년 '미쳤어'를 발표하고 큰 인기를 끌었던 손담비. 전현무는 이날 방송에서 "당시 음원 수익만 약 6억원, 방송 수익 약 4억원, 광고수익으로 약 10억원을 번 것으로 알려졌다"라며 손담비의 인기를 회상했다.

이어 "손담비는 '미쳤어' 활동 당시 무인 경비 시스템을 설치하기 위해 친한 매니저에게 집 비밀번호를 알려줬다"라며 "그런데 이게 무슨 일, 집으로 돌아온 손담비는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텅텅 비어버린 집에다가 소속사까지 털렸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전현무는 "범인은 가족같이 지내던 매니저였다"라며 "도박에 빠져 돈이 필요했던 매니저는 무려 이삿짐 트럭을 빌려 모든 가구들과 속옷까지 몽땅 절도했다"라고 했다. 이어 "돈 되는 건 다 가져간 거다"라며 "이후 매니저는 잡았지만 모든 물건을 팔아 넘긴 탓에 가구 전체를 새로 사야했다고 한다"라고 했다.

전현무는 또한 "손담비는 이후 또 한 번의 아픔을 겪게 된다"라며 "2011년 53평의 오피스텔을 보증금 4억5000만원에 계약한 손담비는 집주인과 전세금이 사라지는 경험을 했다"라고 얘기했다.

전현무는 "계약과 동시에 경매로 넘어간 집"이라며 "첫 번째 경매 결과 유찰됐고 2차 경매에서 손담비가 12억원으로 단독 입찰했다"라고 했다. 이어 "당시 시세는 11억5000만원이었지만 5000만원을 더 손해보고도 경매에 참여했다"라며 "이후 배당 2순위였던 손담비는 4억5000만원 중 4억원을 되찾을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