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김광현, 잘 던졌으나 2승은 다음에…4이닝 2피안타 2K 1실점

4회말 득점 찬스 타석 때 대타와 교체돼 경기 마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1-05-06 08:06 송고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 © AFP=뉴스1

김광현(31)이 올 시즌 네 번째 선발 등판에서 4이닝 동안 1실점만 내주는 등 호투했지만 너무 일찍 경기를 마쳐 내려와 2승 달성에는 실패했다.

김광현은 6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MLB 경기에 선발 출전, 4이닝 2피안타 3볼넷 2탈삼진 1실점으로 잘 던졌다. 

김광현은 팀이 2-1로 앞서고 있던 4회말 팀 공격에서 1사 1, 3루 득점 상황이 오자 대타 맷 카펜터와 교체돼 승리 투수 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했다.

당초 5일 등판할 예정이던 김광현은 세인트루이스가 선발 로테이션에 변화를 줘 하루 더 휴식을 취한 뒤 이날 더블헤더 1차전 선발 투수로 나섰다.

경기 초반 김광현은 불안했다. 1번 타자 프란시스코 린도어를 1루 뜬공을 잡아낸 김광현은 피트 알론소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다. 이어 마이클 콘포토와의 승부에서는 풀카운트까지 간 끝에 볼넷을 허용, 1사 주자 1, 2루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김광현은 흔들리지 않았다. 메츠의 4번 타자 케빈 필라에게 체인지업을 던져 2루 뜬공으로 잡아낸 뒤 제프 맥네일을 2루 땅볼로 아웃시키며 위기를 넘겼다.

김광현이 위기를 넘기자 타선이 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1회말 공격에서 폴 골드슈미트는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마커스 스트로먼의 초구를 잡아당겨 좌월 솔로 홈런을 날렸다.

팀이 리드를 잡자 김광현은 마운드에서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2회에는 단 7개의 공을 던져 타자 3명을 돌려세웠다. 3회에도 안정적인 투구를 선보이며 2회 연속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세인트루이스는 3회말 공격에서도 딜런 칼슨의 안타를 시작으로 골드슈미트, 놀란 아레나도의 3연속 안타로 1점을 추가하는데 성공했다.

2점차로 달아난 상황에서 마운드에 오른 김광현은 정작 4회 제구가 흔들렸다. 선두 타자 콘포토에 볼을 4개를 연속 던져 볼넷을 허용했다. 이어 케빈 필라에게 안타를 맞은 뒤 제프 맥네일과의 풀카운트 승부에서 또 다시 볼넷을 내줘 무사 만루 위기를 맞았다.

김광현은 제임스 맥켄을 3루 땅볼로 유도했지만 3루수 아레나도의 실수로 3루 주자만 아웃시키며 1실점을 했다.

다행히 김광현은 빠르게 안정감을 찾았다. 다음 타자 조나단 빌라르를 3구 삼진으로 잡아낸 뒤 앨버트 알모라와의 승부에서도 삼진을 기록, 무사 만루 위기를 1실점으로 막았다.

세인트루이스가 4회말 공격 상황에서 1사 1, 3루 득점 찬스를 잡자 김광현은 대타 카펜터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하지만 세인트루이스는 카펜터와 토미 에드먼이 연속 삼진 아웃을 당해 점수차를 벌리는데 실패했다.


dyk060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