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주니어 해양 컨퍼런스

> 경제 > 건설ㆍ부동산

노형욱, 서울시와 '불협화음' 우려에 "시장 안정 전제로 방법 찾을 것"

"서울시도 시장 안정 신호 보내고 있어 다행"

(서울=뉴스1) 노해철 기자 | 2021-05-04 18:54 송고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5.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부동산 정책을 둘러싼 서울시와의 갈등 우려에 대해 "시장의 안정을 전제로 서로 방법을 찾을 수 있다"고 밝혔다.

노 후보자는 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국토부와 서울시 간의 부동산 정책의 '불협화음'에 따른 시장 불안을 우려한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공공이 할 수 있는 부분과 민간이 할 수 있는 부분의 역할 분담을 한다면 방법은 있다고 보여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4·7 재보궐 선거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의 당선 이후 서울 재건축 시장을 중심으로 집값이 오르는 등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의 재건축 규제 기조와 달리 오세훈 시장은 재건축 활성화를 공약으로 내걸면서 정책 혼선이 벌어질 것이라고 봤다.

노 후보자는 "도심 내 괜찮은 주택을 공급하려면 재건축도 필요하다"면서도 "재건축을 추진했을 때 시장격이 급등하거나 교란행위가 생기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재건축 사업의) 개발이익을 공유하는 시스템이 갖춰져야 한다"며 "그런 부분에 대해선 (서울시와) 서로 목표는 같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최근 서울시가 압구정동과 목동, 여의도동, 성수동 등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 것과 관련해선 "서울시에서도 일부 지역에서 과열 조짐을 보이니까 시장 안정 쪽으로 신호를 보내고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sun9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