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주니어 해양 컨퍼런스

> 사회 > 사건ㆍ사고

한강 대학생 실종 지점서 발견된 휴대전화 "친구 것 아냐"

경찰"사건과 전혀 관계없는 휴대폰"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2021-05-04 18:50 송고
© 뉴스1

서울 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시고 잠들었다가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씨(22)와 함께 술을 마신 친구 A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가 발견됐지만, 경찰 조사 결과 A씨 것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40분쯤 손씨 실종지점 인근 물 속에서 아이폰 1대가 발견됐지만, 휴대전화의 주인을 확인하는 작업 결과 A씨 것이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과 전혀 관련 없는 휴대전화"라고 말했다. 

이 휴대전화는 민간구조사 차종욱씨가 발견해 이날 오후 3시20분쯤 서울 서초경찰서에 제출했다. 

앞서 경찰은 전날 손씨의 가족들에게 손씨 휴대폰을 제출받아 포렌식 절차에 돌입했다.

아울러 경찰은 실종 당일인 지난달 25일 오전 3시 전후 반포한강공원을 방문한 차량의 블랙박스를 전수 조사 중이며, 이날 반포한강공원 폐쇄회로(CC)TV 자료도 모두 살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손씨의 마지막 행적을 추적하기 위해 목격자를 찾는 한편 A씨가 귀가할 때 탔던 택시기사의 신원 파악에도 나섰다.

A씨가 사고 당일 신고 있던 신발에 대한 의혹도 계속 제기되고 있다.

A씨는 사고 이후 손현씨에게 "바지와 옷에 흙이 많이 묻었다"는 이야기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민씨와 A씨가 함께 있던 위치를 파악하고, 당시 상황을 이해하기 위해 정민씨의 아버지는 A씨의 아버지에게 신발을 보여달라고 물었지만 "신발을 버렸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성 있는 것은 다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ngela020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