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주니어 해양 컨퍼런스

> 정치 > 국회ㆍ정당

김부겸 "우리 전문가 日오염수 처분 철저히 검증 필요"

국회 서면 답변서 "日 결정 용납될 수 없는 조치" 비판
미얀마 사태에 대해선 "민주주의 회복될 수 있기 바라"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2021-05-04 16:35 송고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사흘 앞둔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오는 6~7일 양일간 국회에서 실시된다. 2021.5.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4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과 관련해 국내 전문가의 오염수 처분 과정에 대한 철저한 검증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특위 위원들에게 제출한 서면 답변에서 "일본이 실제 해양방출을 강행할 경우에 대비해 IAEA의 검증 절차에 우리 전문가를 참여시켜 오염수 처분 전체 과정을 철저히 검증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은 투명한 정보공개 없이 그리고 최인접국인 우리나라와 협의 없이 이루어진 일방적 결정으로 용납될 수 없는 조치였다"며 "따라서 정부는 오염수 해양방출에 반대하는 관련국들과 국제공조를 강화할 것"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국민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수산물 안전관리와 우리 해역의 방사능 감시를 철저히 하여 국민께서 안심하실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또 미얀마 폭력진압 문제와 관련해 "미얀마 상황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으며 무엇보다도 민간인에 대한 폭력진압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민주주의를 향한 미얀마 국민의 열망을 존중하며, 합법적·민주적인 절차에 따라 평화적인 방식으로 미얀마의 민주주의가 회복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그는 "우리 정부는 미얀마 군부에 대한 지원을 중단하기 위해 미얀마와 국방·치안 신규협력을 중단하고 미얀마에 대한 군용물자 수출을 불허하는 등 대응조치를 이미 발표하고 이행 중"이라며 "정세가 안정화될 때까지 국내 체류 미얀마인들에 대한 인도적 특별 체류조치도 시행 중이다"고 설명했다.


dal@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