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주니어 해양 컨퍼런스

> 정치 > 국방ㆍ외교

육군총장 "연인, 다른 사람 만날 것" 외출금지 신임장교들에게 말실수

지난달 상무대 훈시때 부적절한 표현
남영신 총장 "긴장 풀려던 의도…사과"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21-05-04 13:06 송고 | 2021-05-04 13:23 최종수정
마스크를 착용한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2020.10.2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최근 신임장교들에 대한 훈시에서 '말실수'를 한 데 대해 사과했다.

남 총장은 4일 육군을 통해 배포한 입장문에서 "지난달 상무대 신임장교 지휘참모과정 현장지도에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데 대해 사과 말씀 드린다"며 "신임장교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그들의 경직된 마음을 다독이며 긴장감을 풀어주려다 '적절하지 못한 표현'이 언급됐다"고 밝혔다.

남 총장은 지난달 21일 전남 장성 소재 육군 교육시설 상무대에서 교육훈련 중이던 신임 장교들에게 "3월부터 외출·외박을 못 나간 것을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위로했다.

그러나 남 총장은 훈시 말미에 "여러분이 여기서 못 나가고 있을 때 여러분 여자친구, 남자친구는 다른 사람을 만나고 있을 것"이란 말도 했던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육군에 따르면 당시 현장에 있던 신임 장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임관 후 상무대에 입교한 이래로 2개월 넘게 주말 외출·외박을 통제받고 있었다.

이와 관련 남 총장은 "현장에서 교육받고 있는 신임장교와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점 다시 한 번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ys417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