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주니어 해양 컨퍼런스

> 정치 > 통일

통일부 "美 대북정책 재검토 초기 단계부터 공조·협의"

"정의용 '현실적 방향' 평가가 정부 입장…北, 긴장 조성 말아야"

(서울=뉴스1) 김정근 기자 | 2021-05-04 12:45 송고
정의용 외교부 장관(오른족)이 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하고 있다. 2021.5.3/뉴스1

우리 정부 당국자들이 미국 정부의 대북정책 재검토 초기단계부터 "긴밀히 공조·협의해왔다"고 4일 통일부가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 측과) 정부 내 유관기관 간 협의가 수시로 이뤄졌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전날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의 회담에서 미국의 대북정책 재검토가 '현실적인 방향으로 결정됐다'고 평가한 데 대해선 "외교부 장관이 아닌 정부 입장이라고 이해해 달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차 영국 런던을 방문 중인 정 장관은 현지에서 열린 블링컨 장관과의 회담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 결과가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방향으로 결정됐다"고 말했다.

미 정부는 올 1월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북한 핵문제 해결 등을 위한 새로운 대북정책을 수립하고자 역대 행정부가 추진해온 대북정책을 재검토하는 작업을 벌였고, 지난달 30일 그 '완료'를 선언했다.

미 정부는 조만간 대북정책 재검토 결과의 세부 내용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탈북자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한 북한의 지난 2일 담화 이후 도발 가능성에 대한 질문엔 "북한은 한반도에서 긴장을 조성하지 않고, 평화정착을 위해 함께 노력한다는 '판문점선언'(2018년 4월27일)과 '평양공동선언'(2018년 9월19일의 당사자"라며 "(남북한) 정상 간 합의 취지 등을 존중해 평화 진전을 위한 노력에 동참해야 한다"고 답했다.


carrot@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