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주니어 해양 컨퍼런스

> 정치 > 국방ㆍ외교

정의용, 내일 영국서 日모테기 만날 듯…어떤 얘기 나눌까

5일 한미일 외무장관 회담 이어 한일 외교 회담 가능성
도쿄올림픽 고리로 '긍정' 메시지 관측…이견만 확인 전망도

(서울=뉴스1) 박재우 기자 | 2021-05-04 11:30 송고 | 2021-05-04 11:31 최종수정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영국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을 위해 2일 인천국제공항에서 탑승구로 이동하고 있다. 2021.5.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영국에서 열리고 있는 G7 외교장관 회의 계기 한일 외교 장관 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어 최악이라고 불리는 한일관계가 개선될지 관심이 쏠린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3일(현지시간)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을 만난 뒤 현지 취재진과 만나 한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릴 수 있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정부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한미일 공조에 발을 맞추기 위해 한일관계 개선 의지를 밝혔지만 현재까지 한일 관계는 개선 조짐을 전혀 보이지 않았다.

가장 큰 이유로는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과 위안부 문제에 대한 한국 법원의 판결에 반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은 한국이 역사문제에 대해 해결안을 가져오지 않으면 고위급 대화에 응하지 않겠다는 방침으로 묵묵부답으로 일관해 오고 있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실제로 정 장관은 지난 2월 취임 이후 아직까지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과 전화통화를 하지 못했다. 아울러 모테기 외무상은 강창일 일본 주재 한국 대사도 만나주지 않고 있다.

양국 장관은 5일 쯤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통해 처음 만나게 될 것으로 보인다. 4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정 장관과 블링컨 미 국무장관, 모테기 외무상이 5일 런던에서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정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선 주로 미국이 완료한 대북 정책검토 결과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한일관계 개선에 대한 언급은 상대적으로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이 대중국 견제 차원에서 한미일 공조를 강조하고 있어 이에 대한 내용이 언급될 가능성은 있다. 앞서 3일 모테기 외무상은 블링컨 국무장관과 만나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일 국기의 모습.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 이어 한일 외교장관 회담까지 열린다면 한일관계의 개선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우리 정부는 한일관계 개선 의지를 이미 밝혔고 일본 입장에선 도쿄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서 한국의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기 때문.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한일 역사문제에 대해 해결 의지를 밝히고 도쿄올림픽 성공개최를 지지한다는 메시지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한국 법원의 위안부 배상 판결과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문제 등에 대한 의견 교환 가능성도 언급되고 있어 이견만 확인 한 채 회담이 끝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양기호 성공회대 일본학과 교수는 "위안부 문제와 오염수 문제는 워낙 입장차가 커 상호 간 이견만 보인 채 끝이 날 수 있다"면서 "다만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으로 일본 기업에 대한 국내 자산 매각명령이 조만간 나올텐데 이를 한일 상호 간 관리해나가고 도쿄 올림픽을 지지하겠다고 입장을 발표하는 그림이 가장 바람직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jaewoo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