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이번엔 남매 아닌 남녀" 이도현♥고민시 첫 멜로·첫 주연…'오월의 청춘'(종합)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1-05-03 15:06 송고
이도현 고민시/KBS '오월의 청춘' 제공© 뉴스1

'대세' 배우 이도현과 고민시가 1980년 광주를 배경으로 아련한 멜로를 펼친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극본 이강/ 연출 송민엽)의 제작발표회가 3일 오후2시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 분)와 명희(고민시 분)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다.

송민엽 감독은 "80년대 광주라는 배경, 그 당시 젊은이들이 사랑하고 슬퍼하고 미워하는 보편적인 이야기를 다룬다. 특정한 사건이 주된 내용은 아니다. 그때를 산 사람들의 이야기다"라고 드라마를 소개했다.

최근 드라마의 역사 인식, 고증에 대해 더욱 예민한 분위기 속 송 감독은 "역사적 사실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이지만, 주가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 시대를 산 젊은이들이 사랑하고 기뻐하고 질투하는 그런 보편적인 감정을 다루는 것이고, 보편적인 사람들이 예상치 못한 사건을 마주쳤을 때 다른 선택을 하게 되는데, 그 과정을 그린다"고 강조했다.
KBS '오월의 청춘' 제공© 뉴스1

그러면서 "당시를 경험한 세대에게는 추억과 향수를, 다음 세대에게는 조금은 다른 감성의 연애 이야기를 들려드릴 수 있는 게 매력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도현과 고민시는 데뷔 후 처음으로 주연을 맡으면서, 동시에 정통 멜로에 처음으로 도전한다.

이도현은 서울대 의대를 수석 입학했지만 전공 서적보다는 통기타를 가까이하는 황희태 역을 맡았다. 어디에도 속하지 못했던 인생에 뜻밖의 사건이 찾아오면서 변화를 겪게 되는 인물이다.

이도현은 전작 '18어게인'과의 차이점에 대해 "전작과 달리 희태는 아이가 없다"고 유쾌하게 답했다. 이어 "(희태는) 외로운 아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극에서 나는 혼자 이방인이다. 이방인이 이들의 삶에 들어가면서 변화하는 부분을 캐치하면서 보시면 조금 더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고 설명했다.
KBS '오월의 청춘' 제공© 뉴스1


고민시는 3년 차 간호사 김명희 역을 맡아 '백의의 천사'보다는 '백의의 전사'에 가까운 씩씩함을 자랑한다. 녹록지 않은 삶을 버티게 한 꿈을 가진 그녀에게 절호의 기회가 찾아오지만, 생각지도 못한 운명과 마주한다.

고민시는 대본의 따뜻함이 느껴졌다며 "김명희라는 캐릭터가 내게 주는 힘이 크게 와닿았다"고 했다.

이어 "그동안 시대극, 멜로에 도전하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그럴 때 운명처럼 찾아온 작품이다. 밀도 있게 대본을 보고 연구했다"면서 멜로 연기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앞서 이도현과 고민시는 넷플릭스 드라마 '스위트홈'에서 남매로 출연했다. 이어 '오월의 청춘'에서 남녀 주인공을 맡아 멜로 호흡을 예고해 기대감이 모인다.

고민시는 "'오월의 청춘' 대본을 보고 이도현씨가 잘 어울릴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진짜로 캐스팅됐다고 해서 너무 깜짝 놀랐다"며 "가끔 안부 연락 정도를 주고 받다가 '이 작품 너랑 잘 어울릴 것 같아'라고 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이도현씨가 '캐스팅 0순위'였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만나게 돼서 기쁘고 감사하다. 전작에서 우리를 좋게 봐주신 분들도 이번에 색다른 케미스트리를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KBS '오월의 청춘' 제공© 뉴스1

이도현은 "전작에서는 남녀의 감정을 배제하고 찍었는데 이번에는 '남녀' 이성을 대하는 감정으로 접근하려고 했고 어떻게 하면 시청자들이 공감하고 설렐 수 있을까 고민했다. 그 부분을 감독님, 고민시씨와 상의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역사적 사건과 가장 직접적인 접점이 있는 캐릭터는 이수련으로, 배우 금새록이 맡았다. 이수련은 양갓집 규수 같은 외모와 달리 털털한 매력을 자랑하는 동시에 80년대 대학생들의 고뇌를 그린다.

금새록은 작품을 앞두고 책 '영초언니'를 참고했다고 말했다. 그는 "수련이 학생운동을 하는데 경험이 없어서 어떻게 연기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는데 (책에) 그 시절 학생운동이 어떤 의미였는지, 그들에게 어떤 설렘과 두려움이 공존했는지 내용이 있어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상이, 금새록/KBS '오월의 청춘' 제공© 뉴스1

이상이는 극 중 이수련(금새록 분)의 세 살 터울 오빠이자, 프랑스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이수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이상이는 전작 '한번 다녀왔습니다' 캐릭터와의 비교에 대해 "전작에서는 집안의 막내고 활발한 사고뭉치인데 '오월의 청춘'에서는 연세가 제법 드신 아버지, 친동생을 이끄는 가장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예전에는 가볍고 장난기가 많았다면 지금은 진중한 모습도 많고 책임지려는 모습, 이끌고 지키려는 모습을 생각하면서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오월의 청춘'은 1980년 시기, 광주라는 공간에서 만난 평범한 청춘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이들의 사랑, 고민, 또 모두 다른 선택이 만들 애틋한 이야기에 관심이 모인다.

3일 밤 첫방송.
이도현 고민시/KBS '오월의 청춘' 제공© 뉴스1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