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주니어 해양 컨퍼런스

> 지방 > 전북

뇌사판정 50대 여성, 3명에게 새 생명 선물하고 영면

(전북=뉴스1) 임충식 기자 | 2021-04-29 17:09 송고 | 2021-04-29 17:11 최종수정
뇌사판정을 받은 권인숙씨(58·여)가 장기기증을 통해 만성 질환자 3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눈을 감았다.(전북대병원 제공)© 뉴스1

뇌사판정을 받은 50대 여성이 만성 질환자 3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눈을 감았다.

29일 전북대병원(병원장 조남천)에 따르면 권인숙씨(58·여)는 최근 뇌출혈로 쓰러졌다. 전북대병원 중환자실로 이송된 김씨는 의료진의 집중치료에도 불구하고 상태가 호전되지 못했고, 결국 지난 27일 뇌사판정을 받았다.

가족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하지만 슬픔 속에서도 장기기증이라는 숭고한 선택을 했다. 생명나눔의 의미로 장기기증 의사를 밝혀온 고인의 유지를 받들기 위한 결정이었다.

유족들은 “평소 어려운 이웃에게 따뜻한 온정을 베풀어온 삶을 살았다. 또 생전에 가족들에게 장기기증 의사를 밝혀왔다”면서 “만성질환으로 고통 받고 있는 많은 소중한 목숨을 살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고인은 지난 28일 신장 2개와 간 1개를 기증한 뒤 눈을 감았다. 고인이 기증한 장기는 말기 신장질환 환자와 간질환 환자에게 이식됐다.

이식 전북대병원 장기이식센터장은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에게 큰 선물을 주신 고인과 유족들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전북대병원을 통해 장기를 기증한 뇌사자는 총 6명이며, 이를 통해 총 19명이 새 생명을 선물 받았다.


94chu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