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중기ㆍ창업

랩지노믹스·코젠바이오텍 등 유망 中企 200개사, '글로벌 강소기업' 지정

4년간 맞춤형 집중 지원…글로벌 선도 기업 육성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2021-04-29 12:00 송고
중기부 대전청사 전경© 뉴스1 조현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를 개발하는 '㈜랩지노믹스'와 코젠바이오텍 등 성장잠재력을 갖춘 중소기업 200개사가 '글로벌 강소기업'에 선정됐다. 이 업체들은 향후 4년 간 정부로부터 수출 관련 지원을 받으며 세계시장을 향한 도약을 하게 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랩지노믹스와 코젠바이오텍 등 200개사를 2021년도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지정했다고 29일 밝혔다.

글로벌 강소기업은 육성사업은 혁신성과 성장잠재력을 갖춘 수출 중소기업을 발굴해 수출 선도기업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선정된 기업은 향후 4년간 중기부, 지방자치단체, 민간 금융기관에서 제공하는 해외마케팅 등 맞춤형 패키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2011년부터 시작한 이 사업은 올해 선정된 200개사를 포함해 총 1643개사 지정됐다.

이 사업의 대상은 매출액이 100억원에서 1000억원 사이면서 직·간접 수출액이 500만달러 이상인 중소기업이 대상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서비스업 분야 중소기업의 신청 자격요건을 매출액 50억~1000억원, 직·간접 수출액 100만달러 이상으로 완화했다.

그 결과 456개사가 신청했고 현장평가, 발표평가 등을 거쳐 최종 200개사가 선정됐다. 특히 올해 글로벌 강소기업에는 K-바이오 산업 발전에 앞장서고 있는 우수 기업이 다수 포함됐다.

㈜랩지노믹스는 2시간 정도 소요되던 코로나19 진단시간을 35분으로 단축시킨 신속 유전자증폭(RT-PCR) 진단키트를 개발해 미국, 쿠웨이트 등으로 수출하고 있는 업체다.

코젠바이오텍은 국내 1호 '긴급사용승인'을 획득한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업체로 국내 최초로 코로나19와 독감을 동시에 진단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개발했다. 또 브랜드K 기업에도 선정된 이력이 있다.

또한 코로나19 진단검사에 필요한 원재료부터 진단장비, 추출시약, 진단키트까지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는 ㈜바이오니아도 글로벌 강소기업에 선정됐다.

이외에도 미용의료기기 전문업체 '클래시스'는 고강도 접속형 초음파를 이용한 페이스 리프팅 제품을 60여개국에 수출하고 있는 점을 인정 받아 중기부의 선택을 받았다.

이번에 신규 지정된 기업 200개사의 평균 매출액은 270억원이며, 평균 직수출액은 713만달러로 글로벌 성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200개사 중 109사(55%)가 비수도권 기업인 점도 눈길을 끈다.

강기성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과장은 "이번에 지정된 기업이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글로벌 히든챔피언'으로 성장과 도약을 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eggod611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