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뜨기도 전에 좌초…EPL 6팀, 출범 이틀만에 유럽 슈퍼리그 탈퇴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2021-04-21 07:49 송고 | 2021-04-21 08:24 최종수정
가장 먼저 유럽 슈퍼리그를 탈퇴한 맨체스터 시티. © AFP=뉴스1

유럽 슈퍼리그(ESL)가 정상 출범하기는 힘들 전망이다. 합류를 선언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개 팀이 탈퇴하기로 했다.

BBC는 21일(한국시간) "프리미어리그 6개 팀이 모두 슈퍼리그를 탈퇴한다"고 보도했다.

맨체스터 시티가 가장 먼저 탈퇴를 선언했고 아스널,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 홋스퍼도 그 뒤를 따랐다. 첼시도 탈퇴를 준비 중이다.

맨유는 "팬들, 영국 정부, 다른 이해당사자들의 목소리를 주의 깊게 들었다"며 탈퇴 배경을 설명했고,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은 "(슈퍼리그 가입을) 후회한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야심차게 출범을 선언한 슈퍼리그는 이틀 만에 균열이 생겼다.

슈퍼리그는 잉글랜드(맨시티·맨유·리버풀·첼시·아스널·토트넘), 스페인(레알 마드리드·바르셀로나·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이탈리아(유벤투스·인터밀란·AC밀란)의 12개 팀이 참가하기로 했지만, 절반을 차지하는 프리미어리그 팀이 가입을 철회하면서 존폐 기로에 놓였다.

빅클럽은 '그들만의 리그'를 통해 막대한 돈을 얻고자 했지만 환영받지 못한 행동이었다. 유럽축구연맹(UEFA), 국제축구연맹(FIFA)이 강력한 제재를 예고한 데다 정부, 리그, 협회가 반대 성명을 냈다.

빅클럽의 감독, 선수, 팬도 슈퍼리그 참가에 불만을 터뜨렸다. 거센 후폭풍에 맨유의 에드 우드워드 부회장은 올해를 끝으로 사임하기로 했다.


rok195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