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노원구, 긴급재난지원금 등 529억원 규모 추경 편성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2021-04-20 14:13 송고 | 2021-04-20 14:15 최종수정
© News1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피해계층 지원과 주민 생활밀착형 사업을 위해 총 529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추경(안)은 맞춤형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 소상공인, 저소득 취약계층, 미취업청년 등 실질적인 피해계층 지원에 중점을 뒀다.

주요 편성내역은 △집합금지 제한업종으로 폐업한 소상공인 지원(개소당 50만원) 9억6000만원 △소상공인 저리융자 지원 출연금(업체당 최대 2000만원) 15억5000만원 △미취업 청년지원금 지급(최종학력 졸업 후 2년 이내, 1인당 50만원) 39억5000만원 △업종별 맞춤형지원(어르신요양시설,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개소당 100만원) 4억1200만원 △업종별 맞춤형지원(마을버스업체, 업체당 1000만원) 6000만원 △지역 내 종교시설 방역물품 지원(개소당 50만원) 2억6250만원 등 총 72억원 규모다.

긴급 지원이 필요한 '저소득 취약계층 지원' 약 7억9000만원은 예비비로 신속히 추진한다. 소상공인 저리융자지원을 위해서는 5얼5000만원을 추가 확보해 총 205억원(구비 85억원 포함)을 지원한다.

코로나19를 대비하기 위한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및 자가격리전담반 운영 사업비 1억6300만원, 재난관리기금 법정적립금 소진에 따른 적립금 7억8000만원은 우선적으로 반영했다.

사회적 관심이 필요한 아동 복지, 보육·돌봄 분야도 강화한다. 영유아전용 학대 피해 아동 쉼터 운영비와 민간어린이집 기능보강, 아이돌봄 택시 사업 등 사회복지분야 총 10개 사업에 11억6000만원을 편성했다.

이와 함께 안전하고 쾌적한 도시기반 시설 유지관리를 위한 월계역~인덕대 일대 보행환경 개선, 노후 하수 시설물 개량공사 등 교통 및 물류, 지역개발 분야 17개 사업에 19억4000만원을 배정한다.

구는 문화체육 기반시설 조성에도 힘쓴다. 집 가까이에서 다양한 문화 공연과 체육 인프라를 누릴 수 있도록 당현천 복개 구조물 경관사업, 강북권 제2학생체육관 건립 타당성 용역비 등 문화 및 관광분야 5개 사업에 14억6000만원을 반영했다.

이밖에 주민 편의를 위한 동청사 환경개선비 등 일반공공행정, 공공질서 및 안전분야 11개 사업에 15억4000만원이 소요된다. 

추경재원은 지난해 회계연도 순세계 잉여금 205억5000만원, 국·시비 전년도 보조금 반납금 이월금 258억8000만원, 추가되는 국·시비 보조금 60억8000만원, 기타세입 3억8000만원 등을 활용한다.

추경(안)은 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거쳐 이달 26일 본회의에서 확정될 예정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구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데 중점을 뒀다"며 "힐링 공간 조성 등 주민 삶과 직결되는 현안사업도 함께 챙겨 구민에게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inny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