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평택서 술마시던 미군 병사 흉기에 찔려…경찰, 용의자 추적

(평택=뉴스1) 최대호 기자 | 2021-04-18 21:15 송고
뉴스1 그래픽. 

경기 평택시에서 미군 병사가 일면식 없는 이들과 술집에서 다투다 흉기에 찔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18일 평택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쯤 평택시 팽성읍 미군부대 인근 바에서 미군 병사 A씨가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복부부위를 찔렸다.

당시 A씨와 일행 1명은 술집을 찾은 다른 일행 4명과 다툼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누군가가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전해졌다.

다친 A씨는 출동 경찰관에 "술에 취해 기억나는 것이 없다. 전혀 모르는 사람들이다"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CCTV 분석 등을 통해 다툼을 벌인 용의자 일행 중 한국인 B씨의 신원을 확인해 검거했다.

B씨는 "싸움을 벌인 것은 맞지만 누가 흉기를 사용했는지 모른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B씨와 함께한 일행은 액상 담배를 구매하는 과정에 알게된 사이로 정확한 이름조차 잘 모르는 상황"이라며 "외국인 2명 내국인 1명으로 추정되는 나머지 용의자들의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sun070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