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류지현 LG 감독 "박세혁 미안해…큰 부상 아니길"

두산 박세혁, LG 김대유 공 얼굴 맞고 쓰러져
LG 켈리 "빠른 쾌유 기원…건강하게 돌아오길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21-04-16 22:45 송고
16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LG트윈스의 경기, 8회초 1사 주자없는 상황 두산 박세혁이 LG 김대유의 사구에 얼굴을 맞은 뒤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2021.4.1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LG 트윈스가 김재유의 투구에 머리를 맞은 두산 베어스 포수 박세혁의 빠른 쾌유를 기원했다.

박세혁은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와의 경기에 6번타자 포수로 선발 출전했다.

박세혁은 8회초 김대유의 직구에 우측 광대뼈를 맞고 쓰러졌다. 그라운드에서 고통을 호소한 박세혁은 스스로 일어났지만 앰뷸런스를 타고 인근 병원으로 향했다.

류지현 LG 감독은 경기 후 "박세혁의 부상이 매우 염려되고 큰 부상이 아니길 바란다. 상대팀 감독으로서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LG 선발투수 켈리도 박세혁의 부상을 안타까워했다. 앞서 켈리의 실투도 박세혁의 허벅지를 맞혔다.

켈리는 "박세혁은 내가 좋아하던 선수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것이 기도 밖에 없다.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며 "잘 회복해 건강하게 돌아와 같이 경기를 했으면 좋겠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박세혁은 병원으로 이동해 엑스레이 및 CT 검사를 진행했다. 아직 부기가 많은 상태고 정확한 검사 결과는 17일 나올 것으로 보인다.


yjr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