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김민종 "연예인 아닌 일반인과 썸타는 중…아직 얼마 안돼 두고 봐야"

'수미산장' 15일 방송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1-04-16 09:01 송고 | 2021-04-16 11:12 최종수정
'수미산장' © 뉴스1

배우 김민종이 썸타는 사람이 있다고 고백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SKY,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수미산장'에서는 김민종, 윤다훈이 산장을 찾아 멤버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이날 김민종은 산에 칡을 캐러 가 멤버들과 여러 대화를 나누던 중 "현재 썸타는 사람이 있냐"라는 질문을 받고, 쿨하게 "있다"라고 했다. 이에 하니가 "누군지는 몰라도 괜찮으니까 무조건 잘됐으면 한다"라고 응원하자, 김민종은 "어떻게 될지는 두고봐야지. 아직 얼마 안됐다"라고 말했다.

이후 식사 자리에서 해당 이슈가 다시 한 번 더 화제가 됐고 김민종은 "지금은 조심스럽게 썸만 타고 있는 상황"이라고 알렸다. 또 "양쪽이면 좋을 텐데 상대방도 그런지 모르겠다"라면서 "연예인은 아니고 일반인이다"라고 밝혔다. 김민종은 '준연예인'도 전혀 아니라며 "잘 해보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해 설렘을 자아냈다.

또한 이날 김민종은 윤다훈과 30년 우정을 다지게 된 계기, 어려운 순간마다 빛난 손지창과의 우정, 지난해 돌아가신 어머니를 향한 애틋한 그리움 등을 전해 시청자들을 울고 웃겼다.

김수미는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김민종을 위해 그의 추억의 음식인 갱시기죽을 만들어줬고, 이를 맛본 김민종은 눈물을 글썽였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