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배구

대한항공, '알렉스 빠진' 우리카드 완파…챔프전 끝까지 간다

알렉스 복통 등으로 결장, 2승2패로 동률
대한항공 임동혁 라이트 카드 대성공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1-04-15 17:06 송고
15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남자부 '2020-2021 도드람 V-리그' 챔피언결정전 4차전 우리카드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대한항공 임동혁이 스파이크를 시도하고 있다. 2021.4.1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벼랑 끝에 몰렸던 대한항공이 에이스 알렉스 페헤이라가 복통 및 구토 증세로 결장한 우리카드를 꺾고 챔피언결정전 승부를 최종 5차전으로 끌고갔다. 

대한항공은 1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5전 3선승제) 4차전 우리카드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3 25-19 25-19)으로 이겼다.

1승2패로 몰렸던 대한항공은 적지서 4차전을 잡아내며 위기에서 벗어났다. 하루 휴식 후 17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리는 5차전에서 우승 팀이 가려진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우리카드에는 악재가 발생했다. 챔프전서 가장 뜨거운 화력을 자랑했던 알렉스가 갑자기 복통 및 구토 증세로 경기 시작과 동시에 교체된 것. 알렉스는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1세트 시작과 함께 류윤식과 교체됐다.

상대의 불운 속, 대한항공은 전술 변화를 통해 승리를 거머쥐었다. 그 동안 선발로 출전하지 않았던 임동혁을 라이트로, 라이트였던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를 곽승석 대신 레프트로 기용했다. 원래 포지션이 레프트인 손현종을 센터로 출전시키는 파격수도 뒀다. 

대한항공의 카드는 적중했다. 임동혁은 팀 내 최다인 18점, 공격성공률 57.69%로 펄펄 날았고, 정지석도 18점으로 힘을 보탰다. 대한항공은 블로킹 숫자에서 10-3으로 우리카드를 압도했다.

반면 알렉스가 빠진 우리카드는 나경복이 16점, 한성정이 12점으로 분전했지만 에이스의 공백을 실감했다.

대한항공은 경기 초반부터 알렉스가 빠진 우리카드를 압도하며 분위기를 이끌었다.

1세트에 임동혁과 정지석이 나란히 6득점을 올렸고, 조재영도 블로킹 1개 등 4점을 올렸다.

우리카드는 18-20에서 알렉스를 투입했지만 계속된 복통 등으로 인해 알렉스의 공격은 평소와 달리 힘이 없었다.

우리카드 외국인 선수 알렉스 페헤이라/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대한항공은 24-21에서 24-23까지 쫓겼지만 알렉스가 서브 범실을 저지르며 1세트를 가져갔다.

우리카드는 2세트 시작과 동시에 다시 알렉스를 빼고 류윤식을 투입했지만 대한항공의 기세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임동혁과 정지석, 요스바니로 이어지는 삼각편대의 화력이 불을 뿜었고, 12-8까지 달아났다.

18-12까지 앞선 대한항공은 24-19에서 손현종의 속공으로 2번째 세트마저 가져갔다.

3세트에서도 정지석과 조재영의 블로킹 등을 묶어 4-0으로 앞섰던 대한항공은 결국 여유 있는 경기 운영 끝에 3세트를 25-19로 매조지 했다.

5차전은 하루 휴식 후 17일 오후 2시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