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전기전자

[단독]정부, 삼성式 '사회공헌' 다른 대기업에 확산한다

삼성전자 'SSAFY' 벤치마킹…세제혜택 등 지원방안 검토
다른 대기업으로 확산 목적…고용노동부 연구용역 착수

(서울=뉴스1) 주성호 기자 | 2021-04-14 05:50 송고 | 2021-04-14 07:47 최종수정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삼성전자 서초사옥의 전경/뉴스1 © News1

정부가 청년 고용 활성화를 위해 대기업들의 사회공헌 활동을 강화할 수 있는 세제혜택 등의 지원방안 검토에 나선다.

이를 위해 정부는 청년 채용과 관련해 국내에서 가장 호평을 받고 있는 삼성전자의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를 벤치마킹해 다른 대기업으로 확산한다는 방침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등 미래 산업 인력을 양성하는 직업 훈련을 강화해 양질의 일자리를 늘려나가는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함에 따라 이와 관련해 정부가 어떤 해결책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이번달부터 4대그룹을 포함한 국내 주요 기업들의 청년 채용 관련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분석하고 점검하는 작업에 본격 착수한다.

현재 기업들이 자율적으로 채용과 관련해서 운영 중인 사회공헌 활동의 장·단점과 성과 및 효과성 등을 살펴보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고용노동부는 최근 '청년고용 활성화를 위한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에 관한 연구' 정책 연구용역도 발주한 상태다.

고용노동부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적극적 고용정책 등에 힘입어 청년 고용률이 2016년 41.7%에서 2019년 43.5%로 개선됐으나 2020년에 코로나19 위기로 고용상황이 급격히 악화돼 청년층에게 가장 큰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13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16회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21.4.13/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그러면서 "청년 고용 문제가 심각해짐에 따라 기업들이 고용 문제 해결을 위해 사회공헌 활동을 늘리고 있다"며 "이러한 활동을 지속하기 위해 현황 분석 및 새로운 사회공헌 모델, 구체적인 지원방안 등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결국 청년 채용과 관련해 국내 기업들이 사회공헌 활동을 더욱 확대하거나 혹은 지속가능한 방향으로 운영하기 위해 필요한 정부의 지원책을 도출하기 위한 것이 목적인 셈이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도 "채용과 관련해 사회공헌을 선의로 하는 기업들도 있고 아닌 곳들도 있는데 이와 관련해서 지속가능성을 담보하기 위해선 세제혜택 지원을 포함해 어떤 지원방안들이 필요한지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정부가 주목하고 있는 프로그램이 삼성전자가 2018년부터 도입한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다. 이는 삼성전자가 5년간 미취업 청년 1만명에게 최대 1년간 무료로 코딩을 포함한 소프트웨어 교육을 제공하는 것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매년 선발된 수강생 수천명 전원에게 매달 100만원씩, 연간 1200만원에 달하는 파격적인 '교육 수당'까지 지급하고 있어 더욱 주목받고 있다. 삼성 총수인 이재용 부회장도 직접 교육현장을 방문할 만큼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2018년 12월 입학한 1기부터 지난해 12월 수료한 3기까지 누적 교육생 1623명 중에서 1009명이 취업에 성공해 취업률 62%를 기록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오른쪽)과 윤부근 전 삼성전자 부회장이 2018년 12월 20일 서울 역삼동 멀티캠퍼스에서 열린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SW) 아카데미' 운영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삼성전자 제공)/뉴스1 © News1

특히 고용노동부는 2018년 12월 삼성전자와 업무협약을 맺은 이후 SSAFY를 공식 후원하고 있어서 더욱 관심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삼성전자가 당초 SSAFY 운영 기한을 5년으로 제시한 점을 감안해 앞으로도 계속해서 지속할 수 있는 방안 등도 정부가 검토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관계자는 "대기업의 청년 채용 관련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대표 주자로 주저없이 삼성전자의 SSAFY를 꼽을 수 있다"면서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서도 SSAFY를 자세히 분석해 벤치마킹할 부분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로서는 채용과 관련해 대기업들의 사회공헌을 늘리기 위해서는 정부가 교육비 등의 명목으로 지출되는 각종 비용을 세액공제 같은 방식으로 지원하는 방안이 유력할 것으로 관측된다.

문재인 대통령도 최근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해 정부가 지원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임에 따라 정부의 대응에도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통해 "청년 일자리를 하나라도 더 늘릴 수 있도록 정부가 마중물이 돼야 한다"면서 "질좋은 일자리 위한 직업 훈련을 대폭 늘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디지털 데이터,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등 미래 산업 인력을 양성하는 직업 훈련을 강화해 양질의 일자리를 늘려 나가는 노력을 특별히 기울여 달라"고 덧붙였다. 재계에선 문 대통령이 언급한 소프트웨어 관련 직업 훈련의 대표적인 프로그램으로 SSAFY를 꼽는다.

재계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 정도의 규모가 된다면 5년간 1200억원에 달하는 사회공헌 비용을 감당할 수 있겠지만 다른 곳들은 여력이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며 "결국 정부가 재정적 지원을 조금 뒷받침해준다면 기업들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들을 고민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19년 8월 20일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광주 교육센터를 방문해 소프트웨어 교육을 참관하고 교육생들을 격려하고 있다.(삼성전자 제공) © 뉴스1



sho218@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