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오세훈 "한국 백신 접종 속도, 아프리카 평균보다 느려"

"과학·의학 기술 최대한 활용해야" 진단키트 거듭 강조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이밝음 기자 | 2021-04-13 12:13 송고
오세훈 서울시장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4.1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13일 "우리나라 백신 접종 속도가 아프리카 나라 평균보다 느리다"며 "이게 백신 접종의 현 주소"라고 일갈했다.

오 시장은 이날 문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 참석 후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우리가 백신 접종 속도가 가장 느린 편"이라며 "어떤 전문가와 대화해보니 아프리카 나라 평균보다 접종 속도가 느리다더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우리가 가지고 있는 과학·의학 기술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것은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국무회의 석상에서 복지부장관, 식약처장에게 서울시와 중대본의 심도있는 협의에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말씀 드렸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간이 진단 키트'의 사용을 허가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식약처가 문제 삼고 있는 민감도, 정확도 문제는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다르다"며 "반복적, 지속적으로 활용하면 정확도가 올라가기 때문에 한두번 실험해서 몇 퍼센트인지 판단할 문제는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학생들이 학교에 등교하는데도 제한이 있어 정상적인 학습활동을 학교에서 못 하고 있다"며 "외국의 경우 학교에서도 '진단 키트'를 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말미에 문재인 대통령도 관계 부처간 충분한 협의가 깊이 있게 이뤄줘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junoo568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