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신아영, 남편과 이혼설 언급…"전혀 아니야, 행복하게 잘 살고 있어"

'강호동의 밥심' 12일 방송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04-13 10:47 송고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 뉴스1
방송인 신아영이 연하 남편과의 결혼 생활을 언급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신아영, 안현모, 우혜림이 출연해 각자의 결혼 생활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신아영은 남편과 10년 동안 연애를 하다 결혼을 하게 된 것에 대해 "한 번은 진짜 심하게 싸우고 헤어지고 실제로 2년 동안 연락을 안 했다"라며 "정말 잊고 지냈는데 2년 후에 지인의 결혼식에서 다시 만났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그때 얘기를 하면서 다시 이어졌다"라며 "참 우리 관계가 뭘까, 어떻게 해야할까 하다가 '결혼 밖에 남은 게 없네'라고 자연스럽게 결혼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신아영은 미국과 한국에서 장거리 신혼 생활 중인 남편과 이혼설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신아영은 "저랑 남편도 깜짝 놀랐다"라며 "사실 남편이 미국에 있었고 저는 한국에 있어서 왔다갔다 할 수 있는 통로가 (코로나19 때문에) 사실상 막혀있어서 작년에 힘이 든 건 맞았다"라고 했다.

신아영은 "그동안 계속 장거리였다"라며 "미국 가서 일 보기 전에 2주 격리하고 한국 와서도 2주 격리를 해야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작년에 한 번은 갔어야 됐는데 (소속사에게) '서류적으로 직접 가서 해야될 것이 있다'고 하니깐 '사이가 안 좋으신 거냐?'라고 하더라"라며 "'회사 차원에서 대응해야하는 거면 빨리 알려달라'고 했는데, 전혀 아니고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아영은 "남편이 조만간 (한국에) 오기로 했다"라며 "조만간 함께 살게 될 것 같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신아영은 지난 2018년 12월 하버드 동문 연하 남편과 결혼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