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1호가' 이수근 "경제권? 내 명의 하나도 없어…전부 아내 이름"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1-04-11 22:43 송고
JTBC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개그맨 이수근이 아내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11일 오후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이수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수근은 "아내와 나이 차이가 있으니까 항상 존대를 한다"라며 "띠동갑이다. 사실 연결 고리는 박준형이 있는데, 갈갈이 패밀리 할 때 스타일리스트로 만나서 알게 됐고, 제가 6개월을 따라 다녔다"고 회상했다.

최양락은 "경제권은 어떻게 정리했냐"고 물었고, 이수근은 "제 이름으로 된 건 하나도 없고, 다 아내 명의이고, 제 명의로 된 것은 오로지 대출만 있다"라며 "사실 남편이 잘하면 이혼할 일이 없고, 그리고 남편이 져주는 사람이 되는 게 좋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한 이수근은 아내의 호칭에 대해 "부를 때는 여보라고 하고, 다른 사람들에게는 아내라고 표현한다"라며 "내 안에 있다는 표현이다"라고 했다. 이어 배정근에게 "누나라고 부르면 나중에 아이에게도 호칭이 헷갈리지 않겠냐"고 조언했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