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농구

'전성현 3점슛 5방' KGC, KT 누르고 PO 1차전 승리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21-04-11 17:03 송고
11일 오후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1차전 안양KGC 인삼공사와 부산KT 소닉붐의 경기에서 안양KGC 전성현이 골밑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2021.4.1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안양 KGC가 플레이오프 1차전을 잡고 4강 진출까지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KGC는 11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1차전에서 부산 KT에 90-80으로 승리했다.

KGC는 먼저 1승을 올리면서 4강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6강 플레이오프에서 1차전을 이긴 팀이 4강 플레이오프에 오를 확률은 93.5%다. 지금까지 총 46번의 6강 플레이오프 중 43번이나 1차전 승리팀이 4강에 진출했다.

KGC 전성현은 3점슛 5개를 비롯해 21득점을 넣으며 맹활약했다. 제러드 설린저는 19득점 11리바운드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KT에서는 허훈이 18득점 5어시스트, 브랜든 브라운이 18득점 7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전반을 41-45로 끌려갔던 KGC는 3쿼터에서 승부를 뒤집었다. 3쿼터 중반 전성현의 3점슛과 이재도, 오세근의 자유투로 55-55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KGC의 외곽슛이 불을 뿜었다. 이재도, 김철욱의 3점슛이 폭발, 5점 차로 달아났다. 하지만 KT 허훈에게 3점 플레이를 내주고 62-60, 근소하게 앞선 가운데 3쿼터를 마무리했다.

KGC는 4쿼터 초반 설린저와 이재도의 3점슛이 들어가면서 달아나기 시작했다. 반면 KT는 공격이 매끄럽게 풀리지 않으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KGC는 설린저와 양희종의 득점으로 두 자릿수 리드를 만들었다. KGC는 남은 시간 KT의 추격을 뿌리치고 1차전 승리를 가져갔다.


yjr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