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윤다훈이 새시아버지 될지도" 김수미, 며느리 서효림에 폭탄선언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1-04-10 15:48 송고
MBN © 뉴스1

'전국방방쿡쿡'에 김수미, 윤다훈이 뜬다.

10일 오후 6시 처음 방송되는 MBN 새 예능프로그램 '전국방방쿡쿡'(연출 김성/ 이하 '방방쿡')은 연예계 절친 손님들에게 의뢰를 받은 낭만 식객들이 맞춤형 한 끼를 대접하기 위해 전국 방방곡곡 특산물을 찾아 야외에서 요리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1회의 게스트로는 '반찬의 여왕' 김수미와 그녀의 절친 윤다훈이 등장한다. '배우 팀' 차태현, 장혁, 이상엽과 '스포츠 선수 팀' 안정환, 김태균, 박태환 여섯 출연진이 깜짝 놀라 기립한 가운데 김수미는 곧바로 각 팀이 만들던 음식에 돌진한다.

그녀는 둘째가라면 서러운 요리 만렙의 포스를 뿜어내며 긴급 점검을 시작, 서투른 '요린이(요리+어린이)'들을 보고 "어느 세월에 먹어! 속 터져!"라며 샤우팅 잔소리를 늘어놨다는 후문이다. 어느 요리를 맛본 후엔 돌연 "망치 가져와"라는 살벌한 시식평까지 남겼다고 해 폭소만발의 현장이 기대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이날 김수미는 며느리 서효림과 깜짝 전화 연결을 시도해 눈길을 끈다. 김수미는 여섯 출연진 앞 호통을 치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스위트함을 장착해 흐뭇한 고부 케미를 선보인다.

그러나 갑자기 "윤다훈이 새 시아버지가 될지도 모른다"는 아찔한 폭탄선언을 해 며느리 서효림의 반응과 김수미의 진심은 무엇일지 그 전말에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이처럼 김수미, 윤다훈의 등장으로 거대한 웃음 폭탄을 터뜨릴 '방방쿡'은 이날 오후 6시에 처음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