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교육

국민대 영상디자인학과, 강북삼성병원서 영상 콘텐츠 전시회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2021-04-09 17:10 송고
서울 강북삼성병원 C관 로비에 전시 중인 국민대 영상디자인학과 학생들의 작품. (국민대 제공) © 뉴스1

국민대 영상디자인학과는 서울 강북삼성병원과 함께 '천변만화 千變萬化, all the things you are changes' 영상 콘텐츠 전시회를 오는 6월30일까지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지난해 9월 국민대 조형대학과 강북삼성병원이 체결한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이번이 세 번째 전시회다.

강북삼성병원 C관 로비에 특수 제작한 초대형 LED 곡면 디스플레이를 설치하고 영상디자인학과 학생들의 우수 작품을 상영한다. 회당 40분 안팎의 영상을 오전, 정오, 오후 하루 세 차례 상영한다.

전시를 담당하는 강북삼성병원 관계자는 "이번 전시가 병원 내원객들에게 정서적 위안을 주고 있다"라며 "딱딱하고 무거운 인상을 줄 수 있는 병원의 로비 공간을 다채롭고 참신한 영상이 채워줘 병원 인상도 밝게 만들어 주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전시를 기획한 이태호 영상디자인학과 교수는 "병원 내원객들이 완성도 높은 콘텐츠를 감상하며 시청각적 즐거움을 경험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전시에 참여한 학생들도 본인의 작품이 일반 대중과 소통하고 호응을 받을 수 있는 귀중한 경험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jin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