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간큰 남자' 박광현 "2014년 결혼 후 처가에 정식 방문 딱 한번"[아침마당]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4-10 06:30 송고
KBS 1TV '아침마당'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배우 박광현이 2014년 결혼 후 처가에 딱 한 번 밖에 방문한 적이 없다고 털어놨다.

9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은 'OO하는 내가 최고의 사위'라는 주제로 박광현, 왕종근, 이만기, 조문근이 출연했다.

이날 장모와 함께 방송에 출연한 이만기는 장모가 사는 시골에 혼자 가기도 한다며 살가운 모습을 보였다.

이에 장모는 "이가 빠져서 음식을 못 먹을 때, 사위가 사과도 갈아 주더라. 밥도 갈아 줬다"며 "딸, 아들, 며느리도 그렇게까지 하진 않는다. 그렇게 먹으니까 너무 좋았다. 이 서방이 본인도 바쁘면서 이렇게까지 잘 해주나 싶어 감동 받았다"며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KBS 1TV '아침마당'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반면 박광현은 "결혼 후 처가에 정식으로 딱 한 번 다녀왔다"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이어 "장인, 장모님이 경상도에 계시고 아기 키우느라 명절에도 잘 안 가게 되더라, 결혼 초기에 한번 간 게 전부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저는 제가 요리도 손수 다 해드리고 미역국도 끓여드린다"며 "장인어른, 장모님한테 해드렸는데 인정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박광현은 "장인, 장모님이 통화할 때마다 저보고 건강하라고 하신다"며 "건강한 사위가 최고다. 자식들이 아프면 걱정하시지 않나. 제가 건강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자신의 건강관리 비법에 대해 "저는 운동도 열심히 하지만 영양제를 많이 섭취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가수 조문근도 "저도 연차가 늘어나면 많이 다녀오지 않을까"라며 "처가 말고 처형네에서 모여서 밥도 먹는다"며 박광현과 비슷한 처지라고 밝혔다.

한편 박광현은 지난 1997년 SBS 톱탤런트 선발대회로 데뷔한 꽃미남 청춘스타로 지난 2014년 배우인 손희승과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