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북한 > 정치ㆍ외교

북한, 제6차 당 세포비서대회 폐막…'10대 과업' 확정

김정은 "인간적 단합이 중요…충성의 세포돼야"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2021-04-09 06:28 송고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이 지난 6일 개막한 제6차 노동당 세포비서대회가 폐막했다고 9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는 전날인 8일 진행된 이번 대회 마지막 회의 일정이 끝난 뒤 폐회사를 했다.

김 총비서는 폐회사에서 "이번 대회에서 현시기 당 세포가 틀어쥐고나가야 할 중요 과업들과 당 세포비서들의 역할을 높이는데서 나서는 실천적 방도들이 제시됐다"라고 평가했다.

특히 "이번 대회의 기본사상은 모든 당 세포를 인간적으로 굳게 단합된 건강하고 혈기왕성한 세포로 만드는 것"이라며 "인간적으로 단합되지 못한 당 세포는 충성의 세포가 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는 당의 최말단 간부들에 해당하는 당 세포들의 단합이 곧 인민대중의 단합으로 이어진다는 기대감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또 이번 대회에서 당 세포들의 '10대 과업'을 확정했다고 김 총비서는 밝혔다. 그는 "당 중앙은 당 세포 앞에 나서는 10대 과업과 세포비서들이 지녀야 할 12가지 기본품성을 내놓았다"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는 지난 6일 개막해 사흘간 진행됐다. 김 총비서는 지난 6일 개회사를 한 뒤 이틀 만에 다시 대회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seojiba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