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유승민 "윤석열, 박근혜 30년구형 과했다…지금 지지도는 인기투표"

'더 좋은 세상으로' 강연…"朴 사면해야"
김무성 "유승민은 탄핵 반대했었다…박근혜 배신 아냐"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김유승 기자 | 2021-04-08 19:54 송고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이 8일 서울 마포구의 현대빌딩에서 열린 국민의힘 마포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4.8/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8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차기 유력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박 전 대통령에게 내렸던 구형이 "과했다"고 평가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김무성 전 의원이 대표로 있는 포럼 '더 좋은 세상으로'에 강연자로 참석해 이렇게 말했다. 일찌감치 대권 도전을 선언한 유 전 의원이 4·7 재·보궐선거가 끝나자마자 포럼을 찾은 것은 본격적으로 대선주자 행보를 시작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유 전 의원은 "아이러니한 것이, 요즘 윤 전 총장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하지만 윤 전 총장은 특검 수사팀장을 하면서 (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30년을 구형했다"며 "구속기소와 구형, 법원 형량은 과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한 부분은,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가 끝나기 전에 가급적 빨리, 극렬지지자 눈치보지 말고 해결하는 게 국민 통합이나 국격을 생각해서도 맞는 것 같다"며 "사면을 하면 보수가 오히려 좀 편해지면서 결국 야권 전체가 가장 경쟁력있는 단일 (대선) 후보를 낼 수만 있다면 (보수 분열과 같은) 우려는 거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은 사실상 정치를 시작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지금 지지도는 일종의 인기 투표같은 것이다. 이게 여름, 가을이 되면 몇번 출렁일 계기가 올 거라고 생각한다. 저도 계기가 있으면 저한테 거부감 가진 영남보수층한테도 새롭게 보일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지금부터 국민들에게 훨씬 변화, 혁신의 모습으로 다가가고 지지도 올라갈 수 있다면 국민의힘이 윤 전 총장에게도 훨씬 매력적인 대상이 되지 않겠나"라며 "야권 단일후보를 국민의힘이라는 플랫폼이 열려있는 상태에서 (당 밖 인사들이) 우리와 같이하도록 하는 게 맞다"고도 했다.

유 전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지금 지지도가 대통령으로서의 자질이라고는 생각 안한다. 그냥 국민이 얼마나 선호하고 인기있느냐 이것이다"라며 "제가 그동안 언론 인터뷰나 노출이 적었지만 이번 재·보선을 계기로 지금부터 국민들께 제 생각을 열심히 알리면 기회가 온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강연 중 유 전 의원의 맞은편에 앉아있던 김무성 전 의원은 "유승민은 박근혜가 키워줬는데 배신했다고 태극기 세력이 비판한다. 그런데 제가 증인이다. 그런 것 없다"며 "우리 둘이 참 친했던 사이인데 중간에 (탄핵의) 강이 놓여가지고 소주 한 잔 하지 못하는 사이가 됐나 모르겠다"고 유 전 의원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 전 의원은 바른미래당 탈당으로 유 전 의원과 멀어졌을 당시를 언급, "진수희 전 의원이 (유 전 의원과) 뽀뽀하래서 했는데 욕을 많이 먹었다. 난 후회 안하는데 유승민이 후회한다고 얘기했다"고 말했고, 유 전 의원은 크게 웃었다.


yoos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