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대전 유성구, AI기반 쓰레기 무단투기 감시시스템 도입

궁동 욧골문화공원서 감시카메라 설치 시연

(대전ㆍ충남=뉴스1) 김경훈 기자 | 2021-04-08 14:36 송고
정용래 유성구청장이 8일 궁동 욧골문화공원에 설치된 AI기반의 쓰레기 무단 투기 감시카메라를 살펴보고 있다.(대전 유성구 제공) © 뉴스1

대전 유성구(구청장 정용래)가 쓰레기 무단 투기행위 근절을 위해 AI(인공지능) 기반 쓰레기 무단투기 감시시스템을 도입한다.

유성구는 8일 궁동 욧골문화공원에서 AI기반 쓰레기 무단투기 감시시스템(감시카메라)에 대한 시연회를 갖고 본격적인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이 시스템은 기존 무단 투기 감시시스템의 활용 한계 등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행위 탐지기술(AI 딥러닝 기반)을 적용했다.

구는 새로운 지능형 시스템 도입을 통해 실시간 투기 영상 전달, 쓰레기 수거 지점 로드맵 최적화 등 쓰레기 무단투기 감시 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앞서 구는 지난해 6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로부터 행위 탐지기술을 이전받은 ㈜유클리드소프트와 환경분야 AI기반 실증 테스트베드 조성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구는 쓰레기 무단 투기행위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AI기술을 활용한 지속가능한 시스템 운영 방법을 모색하고 스마트 청소행정 솔루션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 각종 공모 사업의 공동 참여 등을 통해 다방면에 걸쳐 관련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용래 구청장은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환경 분야에 AI기술과 같은 최첨단 기술을 도입할 것”이라며 “무단투기라는 고질적인 문제 해결에는 구민들의 동참이 필요해 많은 참여 바란다”고 당부했다.


khoon365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