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한·러 상호 문화교류의 해 맞아…유리 가가린 영화·다큐주간 개최

(부산=뉴스1) 이유진 기자 | 2021-04-08 13:00 송고
‘유리 가가린 우주비행 60주년 기념 러시아 영화·다큐주간’ 행사 포스터.(부산국제교류재단 제공) © 뉴스1

부산국제교류재단이 한·러 상호 문화교류의 해를 맞이해 오는 12일부터 7일간 ‘유리 가가린 우주비행 60주년 기념 러시아 영화·다큐주간’ 행사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주부산러시아총영사관과 함께 한·러 상호 문화교류의 해, 인류 최초 우주인 ‘유리 가가린’의 우주비행 60주년을 기념하고자 진행된다.

한국과 러시아는 2020년 양국 수교 30주년을 맞아 2020~2021년 2개년을 ‘상호 문화교류의 해’로 지정해 문화·예술 분야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유리 가가린’은 1961년 4월12일 인류 최초로 우주를 다녀온 러시아 우주인이다. 유리 가가린을 콘텐츠로 한 국내 미개봉 러시아 영화 2편과 다큐멘터리 3편이 최초로 상영될 예정이다.

부산국제교류재단은 이번 행사가 유리 가가린의 전기부터 러시아 우주 산업 전반에 대해 이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상영작은 동영상 플랫폼 VIMEO 사이트를 통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참가를 원하는 이는 부산국제교류재단 유라시아협력센터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이 외에도 다양한 참가자 이벤트를 통해 러시아 우주식량, 유리 가가린 기념 티셔츠 등도 증정될 예정이다. 부대행사로 기획된 ‘러시아 우주인과의 만남’ 온라인 간담회도 4월 중 부산지역 청소년과 함께 진행된다.

특히 이번 행사 개최를 축하하기 위해 유리 가가린의 장녀 옐레나 가가리나를 비롯해 국내에서 활동 중인 러시아 출신 방송인 안젤리나 다닐로바와 일리야 벨코프, 인기 유튜버 소련여자, 채리쉬, 송영길 국회의원,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 원장 등이 응원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oojin7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