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금융/증권 > 금융일반

신한은행·SSR, ‘보안취약점 자동조치 기능’ 개발 맞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2021-04-08 11:48 송고
© 뉴스1

신한은행과 지식정보보안 컨설팅 전문기업인 SSR(에스에스알)이 보안 취약점 자동조치 기능 공동연구와 보안 조치 체계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보안 취약점은 서버, 통신, 보안장비, 데이터베이스 등 인프라 시스템 설정상 결함이나 허점으로 사용자에게 허용된 권한 이상의 동작이나 허용 범위 이상의 정보 열람·변조·유출을 가능하게 하는 약점이다.

양사는 향후 자동조치 기능 구현을 위한 공동 기획과 개발을 진행, SSR의 보안 진단 솔루션인 ‘솔리드스텝’에 기능을 탑재할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현재 보안 취약점 점검 솔루션 운영과 월 1회 전수 정기점검을 통해 인프라 자산의 보안 안정성을 유지하고 있다. 향후 자동조치 기능을 통해 인프라 보안과 관련 법률 준수 업무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완성할 계획이다.

고필주 SSR 대표는 “고객의 의견을 바탕으로 꼭 필요한 기능을 지원하는데 앞으로도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SSR의 취약점 진단 자동화 기술 적용을 통해 보안 진단 업무의 혁신을 이룰 것으로 확신한다”며 “보안 기술 선진화를 통해 신한은행을 거래하는 고객에게 금융 소비자 보호를 위한 더 안전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goodday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