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의총서 웃음꽃 얼마만…김종인 "정권창출 가능" 주호영 "낮은 자세로"

吳 "일로 평가받아 정권교체 초석" 朴 "부산부터 보여줄 것"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김유승 기자 | 2021-04-08 11:34 송고 | 2021-04-08 14:24 최종수정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감사패를 받고 있다. 2021.4.8/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4·7 재보궐선거에서 여당에 압승을 거둔 국민의힘은 8일 의원총회를 열고 선거 결과를 평가하고 각오를 다졌다.  

의총 시작 전 의원들은 서로를 격려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였지만 당 지도부는 지나친 자만을 경계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총 모두발언에서 재보궐선거 결과에 대해 "국민은 국민의힘이 잘해서, 예뻐서 지지한 것이 아니다. 민주당과 정권이 워낙 민심과 어긋나는 폭정을 해 심판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승리에 도취하지 말고 정신 차리고, 낮은 자세로 열심히 하라는 충고, 겸손하라는 충고를 받았다"며 "의원·당원 모두 이를 명심하고 행동 하나하나 국민이 불편하지 않도록 각별히 조심하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국민은 정권 쟁취만 목적으로 하는 정당은 안 좋아한다. 우리가 정권을 꼭 잡아야 한다고 해서 정권이 오는 것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의총엔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도 화상으로 당선 인사를 전했다.

오 시장은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일 잘한다는 평가로 내년 정권교체 초석을 놓겠다"고 했고 , 박 시장도 "내년에 대한민국에도 그런 리더십이 들어서야겠구나 하는 것을 부산부터 보여주겠다"며 모두 내년 대선에서 정권교체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앞서 이날 퇴임 기자회견을 열었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의총에 참석해 "정강정책을 바탕으로 합당한 의정활동을 하시면 국민의힘이 보다 더 변화를 추구하고 있구나 하고 국민 일반에 각인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또 "이번 보궐선거 승리를 계기로 당이 다시 추스를 수 있는 기회를 포착했다고 생각하라"며 "지금부터 앞으로 11개월 동안 국민을 상대로 열심히 노력하면 내년 정권창출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모두 승리한 공적을 남기고, 본인의 약속대로 이날부로 당을 떠나기로 했다.

감사패를 받은 그는 의원총회 참석자들과 주먹인사를 나눴다. 주 원내대표는 김 위원장에게 감사패를 전하며 "당이 어려울 때 오셔서 당을 혁신하고 우리 당 후보를 만들어 압승하도록 하는 데 가장 큰 역할을 해줬다"고 전했다.




m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