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손혜원 "총선 승리는 자기들이 잘나서 된 듯 설치더니" 쓴소리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2021-04-07 21:48 송고
손혜원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성동훈 기자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은 7일 "(지난해) 총선 승리는 대통령 덕 없이 자기들이 잘나서 된 듯 설쳤는데 이번에는 누구 탓하나 보자"고 꼬집었다. 

손 전 의원은 이날 저녁 4·7재보궐선거 방송사 출구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밀리는 결과가 나오자 페이스북 글을 통해 "서울 41개 지역구 민주당 의원 이름과 투표율, 득표율, 누가 올려달라. 매우 궁금하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후 잇달아 페이스북 글을 올리며 민주당의 '전략 실패'를 저격하고 나섰다. 

손 전 의원은 "고작 1년 남짓 시장이다. 민주당이 정신 차릴 시간이 충분하다"며 "온 국민이 나서서 혼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선거는 별 분석이 없다. 지역구 별로 결과수치를 살피면 답이 보일 것"이라며 "전술과 전략 모두 실패"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포스터, 점퍼, 현수막 보는 순간 하늘이 노랬다. 민주당이 그랬나 후보가 그랬나"라며 꼬집었다.


jy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