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분당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 상승폭, 강남·서초 앞질렀다

올해 3월 4439만원, 1년 전보다 1001만원 ↑…강남·송파 916만원씩 올라
분당 수내동 푸른마을 전용 131㎡ 18억원 1년 전보다 5억5000만원 상승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2021-04-07 09:32 송고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아파트.© News1 오장환 기자

'천당 아래 분당'

성남시 분당구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 상승 폭이 서울 강남구 등을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 새 3.3㎡당 1000만원 이상 오르면 전국 최고 상승 폭을 기록했다.

7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을 살펴본 결과에 따르면 지난 3월 분당구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은 4439만원이다. 지난해 3월(3438만원)보다 3.3㎡당 1001만원 올랐다.

같은 기간 3.3㎡당 평균 매매가격 상승 폭이 1000만원 이상인 곳은 분당구가 유일했다. 이어 강남구가 지난해 3월 6624만원에서 7559만원으로 916만원 상승했고, 송파구도 1년 전보다 916만원 오른 5433만원으로 집계됐다.

분당구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 상승은 실거래가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분당구 수내동 '푸른마을'(쌍용) 전용면적 131.4㎡는 지난 3월 18억원(12층)에 거래돼 지난해 3월(12억5000만원)과 비교해 5억5000만원(44%) 상승했다. 분당구 상평동 '봇들마을 3단지' 전용 59.85㎡도 지난해 3월 9억원(7층)에서 올해 3월 13억5000만원(8층)으로 올랐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분당에 고소득층이 증가하면서 아파트 가격도 가파르게 치솟고 있다"라며 "통상 고소득 직장인이 모이면 교통과 교육, 문화, 편의시설 등 다양한 인프라가 갖춰지게 되고 결국 우수한 생활인프라에 주택수요가 풍부해져 아파트가격도 우상향한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도시에 양질의 직장이 얼마나 들어서냐에 따라 도시 경쟁력이 달라진다"고 덧붙였다.

© 뉴스1



yagoojo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